목록 | 경남신문
2020년 07월 09일 (목)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곤고한 마음 내 평안을 어디서 얻을꼬?
조성헌       조회 : 1390  2015.02.15 13:04:17

사람마다 자기가 가지고 있는 재능이 있습니다.

큰 재능이나 작은 재능이나 동등권입니다. 현세대에 동등권이 상하층으로 작용하고,

자기본분을 벗어나 누구나 공허하고, 우울하고, 난폭하고, 불만이 가득하여

그 씨가 때가 차매, 마음으로서 행동으로 옮겨진 이 시대가 공허함과 우울함과

난폭과 살인으로 현실화 되었습니다. 자기 재능을 봉사로 여기지 않고,

농업이 소중하면 농민을 귀히 여겨야하고,

법원의 판결이 소중하면 법원을 귀히 여겨야합니다.

 

공허함과 허구가 욕심으로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봉사로 연결하지 않고

압제사장으로 기고만장하여 백정이 정치를 하고, 정치인이 농사를 짓고,

무녀가 돈을 추구하고……. 이 직업을 나쁘다는 뜻이 아니고,

욕심으로 직업이 만들어져서 판사와 판사끼리도 불만이 내부적으로 극도에 달해

자기끼리 고발사건이 날 것이며, 자기끼리도 살인이 날 것이며,

모든 기관이 종교면 종교, 단체면 단체, 가족이면 가족들의 불만이

행동으로 옮겨질 것입니다. 지혜 있는 자는 자기 몸을 건사할 줄 알고 가릴 줄 알 것입니다.

 

의사나 교직이나 선비나 정치나 마음을 비우지 않고는 사회 불만 집단소굴이라고

보시지는 아니하십니까? 모든 직업은 욕심으로 직업을 갖는다면

사회 구석구석 불안을 조성하는 집단이라고 보시지 아니하십니까?

하루 배수로 본인들이 하고 있는 행동이 전생을 재현한 것이라고 보시지는 아니하십니까?

내 몸을 의사에도 맡길 수가 없고, 종교에도 맡길 수가 없고,

아무데도 맡길 수 없어 의지할 데 없이 되어버렸습니다.

 

법관들 속에서도 그 시나리오가 있지요. 저는 잘 안답니다.

종교에서도 제 몸 하나 건사하지 못한 자들이 사회에 물의를 일으키는 것을 잘 안답니다.

의사는 체질이 층층만층인데 부끄럽다고 생각안하십니까?

이제는 의사도 자기를 부끄러워하지 아니하면 그때를 기다리겠지요.

인체는 자연의 주인이며 자연과 서로 상생관계를 갖지못하면 면역을 얻을 수가 없습니다.

농업 자가 정치를 하고, 정치인이 농사를 짓고, 백정이 판사를 한다면 천법에 맞지 않습니다.

선생은 부끄러움이 없어야 되는데 자기 자신을 세상에 팔아버리고

본인들이 부끄럽다고 생각 안하시는지요?

 

지금 현재 돈을 많이 번다고 사람을 무시하고, 빽이 좋다고 무시하는 자들이여,

항상 세상이 즐겁게 해준다고 생각하십니까?

나는 아버지 하시는 일을 대변하는 자입니다.

그 갑질이나 자기를 위해 탑을 쌓는 자는 목에 칼이 두렵지 않습니까?

이것이 미혹 받지 말라는 뜻입니다. 이렇게 글을 내보내면 부활된 자만 흡입될 것입니다.

이 글은 나 살아서 이 지상에서 다 해결 됩니다.

내가 세상 보는 견해에서 썼습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9 세례 요한과 예수님과의 관계 ㅡ세례의 뜻을 아시나요?… 조성헌 2015.02.20 4235
68 아담과 루시퍼와 관계 조성헌 2015.02.20 2995
67 사도 바울을 많이 설교하는 이유 조성헌 2015.02.19 3001
66 가라지는 수확할 때 태워버린다. 조성헌 2015.02.19 4093
65 하나님 아들들의 칩 조성헌 2015.02.18 3046
64 진리 가운데로 세워지는 자와 진리 밖에 있는 자… 조성헌 2015.02.18 3421
63 하나님의 통치 아래 일어나는 일들 조성헌 2015.02.18 16579
62 사단이 이제까지 통치 = 통치권은 하나님께로 넘어갔다… 조성헌 2015.02.18 11254
61 육을 입은 아들이 하나님과의 관계성을 알았다 조성헌 2015.02.17 1312
60 아담과 루시퍼천사 사탄의 관계 조성헌 2015.02.17 1373
59 예수님시대에 복음을 조작한 무리들 조성헌 2015.02.16 1883
58 에덴동산에서 삼위일체가 조작되었다 조성헌 2015.02.15 1583
57 곤고한 마음 내 평안을 어디서 얻을꼬? 조성헌 2015.02.15 1391
56 예수님이 완성된 후 기도 조성헌 2015.02.15 1310
55 반역한 무당천사 유다의 개종천국 조성헌 2015.02.15 1572
54 가나안 땅에 들어간다는 것은 ㅡ 새 하늘과 새 땅… 조성헌 2015.02.14 1154
53 사랑의 하나님으로만 착각하지말라 조성헌 2015.02.14 1091
52 복음흉내와 은혜 받는 자들이여 조성헌 2015.02.13 2367
51 믿는다고 다 구원받는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조성헌 2015.02.13 970
50 13번째 천사 루시퍼 ㅡ 구원의 복귀된다. 조성헌 2015.02.13 1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