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2020년 04월 05일 (일)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사단이 이제까지 통치 = 통치권은 하나님께로 넘어갔다
조성헌       조회 : 9625  2015.02.18 13:15:31

자화상이란 뜻은 하나님을 무시하는 것입니다.

태초부터 7000억 년 동안 당신의 백성을 위하여 선지자를 내려 보낼 때 마다 다 죽여 버리고

예수가 왔어도 죽여 버렸지요. 세상에 사는 하나님의 백성과 생명책에 기록되지 못한 백성들이,

2014년 6월 2일 날 깃들던 나무 밑에 짐승이라 표현되었는데 하나님의 백성이 짐승이란 뜻입니다.

깃들던 나무에 내쫓았다는 것은 그들을 보내고 6월 2일부터 하나님의 백성들이 깨어나고

하나님에 의해 기록되지 않은 백성들은 갈수록 잘 알겠지요.

 

예수님께서 육체 당신을 이겼다는 뜻은 세상을 이겼다는 뜻입니다.

6월 2일 부터 자기를 이길 권세를 하나님의 백성에게 주었다는 뜻입니다.

하나님은 당신의 백성을 위하여 지금까지 기다려오셨습니다.

아들이 아는 바로 일루미나티에 큰 사탄과 12지파를 관장하는 그 무리를 데리고

6월 하반기에 아들 있는데서 직접 사단에게 명령하는 소리

'너희가 일루미나티에 가서 하나님의 나라를 복원하여라' 사단이 12지파를 데리고 들어가는 것을

직접 아들이 천사들과 들었습니다. 사탄과 사단들은 '네, 하나님이여 아버지의 명을

열심히 마치도록 하겠습니다'.하고 명하는 것과 대답하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교황청에 하나님께서 천사를 통하여 명하셨습니다.

너는 개구리와 개구리 군사들을 데리고 프란체스코 교황한테 들어가거라 명하셨습니다.

그때 아들은 사물로 개구리가 움직이는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무언의 신으로 움직이더군요. 그래서 그때 아들은 출애굽기의 메뚜기 재앙이나 피 재앙이

바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영적으로 먼저 이루어지고 결과는 나중에 이루어진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또 천사를 통하여 세계 각국의 신들에게 명하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성경에 '이에는 이로' 라는 말이 나오지요.

누구든지 자화상이 있으면 공간개념이 없이 다 들어가라고 명을 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우리 인간의 법에도 죄목에 따라서 법을 집행하나 죄목을 무시하고 누구든지 지구 어느 곳이든지

모든 사단의 족속들에게 천사를 통하여 명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그도 마찬가지로 천사들과 옆에 있는 무리들과 같이 들었습니다.

 

또 천사를 통하여 한국의 8명의 예수에게 명한 것을 들었습니다.

인천에 홀아비로 사는 어떤 분이 있는데 의인인체 한다고 하더군요. 바람신이 그에게 들어갔습니다.

물론 성적이지요. 아마 그분은 열심히 바람피우고 있을 것입니다.

그분이 바람피우면 그 무리들도 열심히 바람피우겠지요.

대전에 있는 그 분은 제일먼저 칼을 맞는다고 하더군요.

그러면 그 밑에 있는 무리들도 세계적으로 열심히 칼을 맞겠지요.

한국에 있는 8개 모델에 각각 사탄과 사단무리 들을 집어넣더군요.

같은 무리들이 다 연결되겠지요.

 

아들에게 한 달 전에 명하시기를 '너는 죽어도 내가 준 것만 먹어라' 하시더군요.

그때 마음으로는 알아들었으나 실제로는 와 닿지 않았는데 지금 와서 보니 실전이더군요.

지금 아들이 아버지하신 말씀을 상세히 다 기록할 수 없습니다.

지금 여러분들이나 하나님의 백성이나 생명록에 기록되지 않은 자나

6월 이전에는 하나님의 백성이 다칠까봐 아들과 많은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만나를 내 것만 먹으라는 뜻을 깊이 알아듣지 못했습니다.

 

한 달이 지난 지금 와서 보니 '아들아 너는 나를 무시한다' 저는 무시한 적이

없는데 왜 저렇게 이야기 하시지? 한 달이 지나서 알게 되었습니다.

아들이 이제 깨달아 알았습니다. 죄인의 자리에 앉으면 아버지를 무시하는 것입니다.

죄인과 음식을 먹는 것도 아버지를 무시하는 것입니다.

죄인하고 이야기하는 것도 아버지를 무시하는 것입니다.

지금도 사람을 만나지 않는데 제 곁에는 사환이 많이 있습니다.

대략 지금 모든 세상에 하는 일은 사탄과 사단의 무리들이 하나님의 통치아래서

역사를 복원한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1 지구공전은 없다 거짓이다 정선호 2017.02.01 3774
80 입동(立冬)에서 동지(冬至)위성지구사진설명 정선호 2017.01.12 3038
79 지구(地球)자전축선(自轉軸線)지름.기울기없다 정선호 2016.07.07 2730
78 1월1일! 天(두태양).地軸線(冬至).折衷.設定.絶妙.… 정선호 2016.06.20 3097
77 지구 남북자전12시간 정지 정선호 2016.05.28 2727
76 스포츠 이금희 2016.05.15 2309
75 악플로 인해 상처받은 사람들 임현화 2016.03.27 2605
74 시간제 일자리 이은주 2016.03.11 2219
73 집에서 편하게 자료입력(페이높음) 정진태 2016.02.20 2414
72 한국사이버진흥원 캘리그라피, 스피치지도사 등 자격증과정 무… 한사진 2016.02.17 2182
71 예수님이 내가 먼저 가서 집을 짓는다 조성헌 2015.02.21 2648
70 괴사와 고사 ㅡ 출애굽기 조성헌 2015.02.20 2492
69 세례 요한과 예수님과의 관계 ㅡ세례의 뜻을 아시나요?… 조성헌 2015.02.20 3742
68 아담과 루시퍼와 관계 조성헌 2015.02.20 2516
67 사도 바울을 많이 설교하는 이유 조성헌 2015.02.19 2602
66 가라지는 수확할 때 태워버린다. 조성헌 2015.02.19 3677
65 하나님 아들들의 칩 조성헌 2015.02.18 2616
64 진리 가운데로 세워지는 자와 진리 밖에 있는 자… 조성헌 2015.02.18 2946
63 하나님의 통치 아래 일어나는 일들 조성헌 2015.02.18 15993
62 사단이 이제까지 통치 = 통치권은 하나님께로 넘어갔다… 조성헌 2015.02.18 9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