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2020년 09월 29일 (화)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솔로몬에 대해서 내가 알고 있는 것
조성헌       조회 : 1113  2015.01.27 18:32:24


 

세계에서 지혜의 솔로몬으로 칭합니다.

우리가 믿어왔던 솔로몬 왕이 지금 이 시대에 재현되고 있습니다.

 

지금 가장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것은 자기중심적이고,

남자들이나 여자들이나 그 부류들은 음기가 아주 왕성하며,

폭력적이고, 음의 지혜로 과감히 자기를 세웁니다.

 

한 쪽에서는 많은 여자를 취하며, 여자는 많은 남자를 취하며,

본인이 알기에는 앞으로 3년 동안 볼 것, 못 볼 것 다 볼 것입니다.

이것이 솔로몬왕의 지도력과 그 백성의 인격체입니다.

사람들이 조금만 있으면 솔로몬왕의 감추어졌던 칩이 보이리라 생각됩니다.

 

앞으로는 믿어지지 않겠지만 자기남편을 찾아가는 것입니다.

남자는 자기부인을 찾아가지요.

본인들은 인연의 부인인가 하늘에서 맺어준 남편인가 알지 못하지요.

하늘에서 맺어준 부부가 알게 되면  성문제에 대해서

문란을 일으키지 않았을 텐데…….

 

동성애자도 우리가 육체를 가졌으나 음과 양이 만나는 것입니다.

하늘을 안다면 피해갈 수도 있고 목숨을 내어줄 수도 있답니다.

모든 사람이 때가 되면 내가 쓴 글 한자 한자를 알고보리라 생각됩니다.

솔로몬왕의 여자들은 1000명인데 1명 이외에는 허락되지 않았습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6 시계와 윷놀이 방석 조성헌 2015.02.06 1165
35 신들의 전쟁 조성헌 2015.02.05 963
34 두 지혜 자가 있다 ㅡ 양과 음. 조성헌 2015.02.04 1185
33 산성화된 사람들 조성헌 2015.02.02 1181
32 공상의 재림예수 조성헌 2015.02.02 996
31 제가 알고 있는 송광사 조성헌 2015.02.01 1347
30 혼돈의 시대가 지나고 나면 질서의 시대 조성헌 2015.01.31 1067
29 내가 알고 있는 경전 조성헌 2015.01.27 1043
28 솔로몬에 대해서 내가 알고 있는 것 조성헌 2015.01.27 1114
27 성경에 나오는 다니엘, 내가 알고 있는 견해 조성헌 2015.01.25 1286
26 지식은 지나가는 시대 조성헌 2015.01.23 1067
25 청지기가 자기본분을 다하지 못하면 조성헌 2015.01.21 1006
24 정의롭지 못한 자? 때가되면 칼이 자기 목을 친다.… 조성헌 2015.01.20 1058
23 모래성 조성헌 2015.01.19 1020
22 방언이란무엇인가 조성헌 2015.01.18 1030
21 사람을 조심하십시오. 조성헌 2015.01.18 1009
20 난세에 일어나는 일 조성헌 2015.01.15 1057
19 한국 태극기를 생각해 봅니다. 조성헌 2015.01.11 1032
18 모든 만물은 원상 복귀된다. 조성헌 2015.01.10 1077
17 희망이 보장된 나라 조성헌 2015.01.08 1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