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2020년 09월 30일 (수)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내가 알고 있는 경전
조성헌       조회 : 1043  2015.01.27 19:23:07


 

예수 십자가에 못 박혀 죽일 때에

12장로와 공회원과 500명이 동원된 무리들이었지요.

예수와 장로들과 공회원과 모인 무리는 예수를 잘 아는 사람들이었지요.

성경자체는 성령의 감동으로 쓸 수가 없는 것입니다.

 

예수가 전파하고 그 옆에 있는 천사가 기록했지요.

성령의 감동이란 뜻은 인간은 하나님의 말씀을 기록할 수가 없습니다.

그런데 장로와 공회원들이 예수를 죽이고 나서

기록물들을 다 없애버렸지요.

 

장로들이 귀동냥해서 마태복음을 어떤 장로는 6장 기록하고

어떤 장로는 1장 기록하고 12장로가 다 이런 식으로 기록했지요.

장로라함은 지파로 보시면 되지요.

그래서 목사들이 그 기운에 따라서 해석이 다르지요.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성경은 베일이 벗겨지면 성경 자체도 다 알게 될 것입니다.

 

예수한테 듣고 귀동냥으로 12장로가 기록된 것이고,

또 나머지는 한 사람의 낙서장으로 기록된 것입니다.

성경을 알고 적은 사람입니다.

 

지금은 부인하지만 때가 되면 내 글이 기억나겠지요.

구약성경에 보면 '너희가 나 여호와인줄 알리라' 하는 것이

곧 얼마 있으면 이루어지리라 봅니다.

인간이 타락하면서 불교는 7000억 년 된 줄 압니다.

기독교는 지금 현재 8000년 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6 시계와 윷놀이 방석 조성헌 2015.02.06 1165
35 신들의 전쟁 조성헌 2015.02.05 964
34 두 지혜 자가 있다 ㅡ 양과 음. 조성헌 2015.02.04 1186
33 산성화된 사람들 조성헌 2015.02.02 1182
32 공상의 재림예수 조성헌 2015.02.02 996
31 제가 알고 있는 송광사 조성헌 2015.02.01 1348
30 혼돈의 시대가 지나고 나면 질서의 시대 조성헌 2015.01.31 1068
29 내가 알고 있는 경전 조성헌 2015.01.27 1044
28 솔로몬에 대해서 내가 알고 있는 것 조성헌 2015.01.27 1114
27 성경에 나오는 다니엘, 내가 알고 있는 견해 조성헌 2015.01.25 1287
26 지식은 지나가는 시대 조성헌 2015.01.23 1067
25 청지기가 자기본분을 다하지 못하면 조성헌 2015.01.21 1006
24 정의롭지 못한 자? 때가되면 칼이 자기 목을 친다.… 조성헌 2015.01.20 1059
23 모래성 조성헌 2015.01.19 1020
22 방언이란무엇인가 조성헌 2015.01.18 1031
21 사람을 조심하십시오. 조성헌 2015.01.18 1009
20 난세에 일어나는 일 조성헌 2015.01.15 1057
19 한국 태극기를 생각해 봅니다. 조성헌 2015.01.11 1033
18 모든 만물은 원상 복귀된다. 조성헌 2015.01.10 1077
17 희망이 보장된 나라 조성헌 2015.01.08 1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