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05일 (일)
전체메뉴

창원시 ‘동네서점 살리기’ 힘 모은다

  • 기사입력 : 2015-09-22 20:14:24
  •   
  • 창원시가 대형 유통업체의 시장 독식으로 고사 위기에 빠진 ‘동네서점’을 살리기 위해 창원교육지원청 등 관계 기관단체와 공동으로 제도개선 등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추진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창원시가 동네서점 살리기에 적극 나선 것은 최근 안상수 시장이 간부회의를 통해 “지역경제와 골목상권의 활성화, 지역문화 창출 등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동네서점이 대형 유통업체의 시장 독식으로 사라질 위기에 처해 있다”며 “시 차원에서 고사 위기에 빠진 동네서점 살리기를 위한 대책을 강구하라”고 지시한데서 비롯됐다.

      시는 지역서점 실태 및 문제점 파악 등에 나서는 한편, 22일 시청 제3회의실에서는 창원교육지원청, 공공도서관, 한국서점조합연합회 창원시서점조합 관계자 등과 ‘동네서점 살리기 대책 간담회’를 가졌다.

      송성재 창원시 경제국장, 전덕필 창원교육지원청 교육지원국장, 김영철 창원시서점조합장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간담회에서는 창원시가 마련한 ‘동네서점 살리기’ 추진계획을 논의하고, 향후 지역 서점과의 협약 체결 등에 적극 나서기로 결의했다.

      이날 간담회를 통해 밝힌 창원시의 ‘동네서점 살리기’ 대책은 ▲‘지역서점 인증제 도입’ ▲‘지역서점 구매 의무화’ ▲‘도서구입 수의계약 전환’ ▲‘책 읽는 도시 창원 조성’ 등 크게 네 가지다.

      ▲‘지역서점 인증제 도입’= 관내 서점으로 등록된 업체를 대상으로 철저한 현장조사를 거친 후 지역에 오프라인 매장을 소유하고 주50시간 이상 운영하고 있는 업체를 지역서점으로 인증하는 제도를 도입해 인증 받은 서점과 우선적으로 계약을 체결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관외 서점이나 페이퍼컴퍼니와의 계약 체결을 방지해 나갈 방침이다.

      ▲‘지역서점 구매 의무화’= 창원시 문화도서관사업소, 공공도서관, 평생교육시설의 내년도 도서구입비 10억 원 전액을 동네서점에서 구매하도록 함으로써 동네서점 도서구입 비율을 올해 25%에서 내년에는 100%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도서 구입방식의 수의계약 전환’= 도서정가제 개정으로 동네서점도 공공기관의 도서 납품에 참여할 길이 열렸지만 아직 실적은 저조한 상황이다. 현재 공개입찰로 이루어지는 도서구입 방식을 최대한 수의계약으로 전환해 나갈 계획이다.

      이밖에 ▲‘책 읽는 도시 창원 조성’과 함께 ‘동네서점과 마을도서관 공동 북콘서트’ 개최, ‘시민들의 책 읽는 문화’ 확산 등을 통해 동네서점의 활성화를 도모해 나간다는 것이다.

      송성재 창원시 경제국장은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동네서점이 다시 살아나 시민들의 사랑방이자 문화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동네서점 살리기 운동에 많은 시민들이 함께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창원시 제공

    동네서점 살리기 대책 추진간담회.jpg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