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15일 (토)
전체메뉴

[사설] 경남 항공산업 발전 견인할 초음속기 수출

  • 기사입력 : 2013-09-11 11:00:00
  •   


  • 한국형 초음속 항공기 T-50i가 한반도에서 인도네시아까지 5600㎞에 달하는 하늘길을 직접 비행하는 방식으로 수출됐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10일 공군 제3훈련비행단에서 국산 초음속 항공기 T-50i 2대의 인도네시아 수출 납품식을 갖고, 세계적인 선진 항공기 수출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국산 항공기가 화물기나 배가 아닌 직접 비행을 통해 수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직접 비행 방식은 다른 나라 영공을 통과해야 하기 때문에 비행 도중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기후 변수 등을 극복할 수 있는 기술력이 뒷받침돼야 한다. T-50i의 성공적인 수출 비행으로 국내 항공기 제작 기술의 우수성과 제품의 완성도가 입증된 셈이다. KAI는 이날 2대를 시작으로 8회에 걸쳐 모두 16대를 오는 12월까지 납품할 예정이다. KAI는 인도네시아와 지난 2011년 5월 T-50 계열 초음속 항공기 16대, 4억 달러 규모의 수출계약을 체결하고 인도네시아 공군의 요구사항이 반영된 T-50i를 개발해 이날 1차로 2대를 납품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미국, 러시아, 영국, 프랑스, 스웨덴에 이어 세계 6번째로 초음속 항공기 수출국 대열에 합류했다. T-50i가 순조롭게 납품이 완료될 경우 필리핀, 이라크 등에 추진 중인 T-50 수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미국 록히드 마틴의 기술지원 및 협력으로 2005년 10월부터 양산에 들어간 T-50은 대한민국 공군에 이미 납품돼 고등훈련기로 전력화한 데 이어 경공격기형인 FA-50도 개발 중이다. 이제는 점차 독자기술로 대체돼 가고 있다고 한다. 이번 T-50i의 수출에 따른 경제적 파급 효과는 중형 자동차 1만6000대를 수출하는 것과 맞먹는다. 6억5000만 달러의 생산 유발과 1억7000만 달러의 부가가치 창출 효과가 있다고 하니 국내는 물론 경남의 항공산업을 이끄는 견인차가 될 것이라고 본다. KAI가 이번 T-50i를 순조롭게 납품함으로써 향후 수출길도 더 넓어질 것으로 기대한다. 그동안 축적한 기술을 바탕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해 세계적인 항공업체로 발전하기를 바란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