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8월 26일 (월)
전체메뉴

취업대란… 하반기 공채 지원자 폭주

LG전자 채용사이트 마비
현대·기아자동차, KT 등
역대 최고수준 경쟁률 기록

  • 기사입력 : 2013-09-24 11:00:00
  •   


  • 주요 기업들의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에 구직자들이 대거 몰리면서 입사 경쟁률이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한 회사가 속출하고 온라인 접수시스템이 마비되는 현상까지 낳고 있다.

    LG전자는 대졸 신입사원 입사지원서 접수 마감일인 23일 접속자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오후 한때 웹사이트(www.lge.co.kr) 접속이 차질을 빚자, 접수 시한을 25일 밤 11시까지 늦추기로 했다.

    앞서 하반기 채용 지원서 접수를 마친 LG디스플레이도 접수 시한이 원래 17일 오후 6시까지였으나, 온라인 접속이 차질을 빚을 정도로 지원자가 급증하자 21일 오전 10시부터 22일 오후 4시까지 원서를 추가 접수했다.

    대기업 중 가장 먼저 하반기 채용에 나선 LG그룹은 이번에 2500여 명의 대졸 신입사원을 뽑는다.

    삼성그룹은 25개 계열사가 이날부터 대졸 신입사원 입사지원서 접수에 들어갔다.

    하반기 대졸 채용 인원은 5500명인데, 예년 입사 경쟁률이 10대 1에서 15대 1이었던 점을 고려하더라도 이번에 최소 5만~8만 명 이상이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먼저 하반기 대졸 채용 접수를 끝낸 현대·기아자동차는 사상 최고 수준의 입사 경쟁률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KT는 지난 16일 마감한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에서 300명을 뽑는데 역대 가장 많은 4만5000여 명이 지원했다. 입사 경쟁률은 150대 1로, 100대 1을 기록한 지난해 수준을 크게 웃돌았다.

    지난 13일 지원서 접수를 마친 현대중공업그룹은 선발 예정인 500여 명을 놓고 3만2000여 명의 지원자가 몰려 60대 1이 넘는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경쟁률 54대 1을 웃도는 것으로 2011년부터 그룹 차원의 합동 채용을 시행한 이후 가장 높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대승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