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2일 (토)
전체메뉴

거제서 열리는 고교축구 왕중왕 누가 될까

내일부터 12일까지 전국 17권역 상위권 64개팀 주말경기 펼쳐

  • 기사입력 : 2013-11-01 11:00:00
  •   


  • 한국 고교축구의 최강자를 가리는 ‘2013 전국 고등축구리그 왕중왕전’개막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전국 고교 축구의 왕중왕을 뽑는 ‘2013 전국 고등 축구리그 왕중왕전’이 2~12일 11일간 거제시 일원에서 주말 경기로 치른다.

    이번 대회는 지난 3월부터 9월까지 약 7개월간 전국 162개 팀이 지역별 17개 권역으로 나눠 진행한 전국 고등 축구리그에서 상위권에 진입한 64개 팀이 출전한다.


    왕중왕전은 2일 오전 10시 거제종합운동장을 비롯해 거제 시내 9개 운동장에서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한다. 2일에는 64강전이 열리고, 3일에는 32강전, 9일에는 16강전, 10일에는 8강전, 12일에는 4강전이 열릴 예정이다. 결승전은 오는 16일 낮 12시 서울 상암월드컵구장에서 열린다.

    도내 팀은 진주 경남정보고가 13승 4무 1패로 승점 43점을 획득해 리그 1위로 왕중왕전에 진출했고, 거제고가 12승 2무 4패로 승점 38점을 얻어 2위, 창원기계공고가 11승 4무 3패로 3위, 김해생명과학고가 11승 7패로 4위에 오르며 왕중왕전 막차를 탔다.

    경남정보고는 2일 오후 1시 30분 서울 경희고와 옥포공설운동장에서 64강전 경기를 치르고, 창원기계공고는 오전 10시 동부중학교에서 서울 대동세무고와 32강전을 놓고 격돌을 벌인다.

    김해생명과학고는 오후 3시 15분 경기 과천고와 스포츠파크 1구장에서 맞붙는다. 거제고는 경기 서해고와 낮 12시 거제종합운동장에서 격돌하며, 이 경기는 왕중왕전 개막전으로 진행되며 SBS ESPN에서 생중계할 예정이다.

    이번 왕중왕전에서 우승하는 팀은 상금 2000만 원과 출전팀은 왕중왕전의 성적에 따라 해당 시도의 2014년 전국체전 출전권이 주어진다 이현근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현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