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5일 (목)
전체메뉴

"낙동강 독성 남조류, 4대강 사업 후 급증"

  • 기사입력 : 2013-11-02 10:26:35
  •   
  • 낙동강의 독성 남조류 최고치가 4대강 사업 이전의 최고치보다 평균 34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조류는 녹조의 주 원인으로 여러 종류의 남조류가 2차 대사산물인 독소를 생산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민주당 한명숙 의원은 1일 국립환경과학원에서 1998년부터 올해까지 낙동강 구간의 남조류 연중 최고치 자료를 분석한 결과, 4대강 사업 이후인 올해 낙동강의 남조류 최고치(20만2천792cells/㎖)가 사업 전 남조류 최고치보다 크게 높아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연도별 남조류 연중 최고치는 1998년 2천450cells/㎖, 1999년 2만8천533cells/㎖, 2000년 4천279cells/㎖, 2004년 9천59cells/㎖, 2005년 5천914cells/㎖, 2006년 6천600cells/㎖, 2007년 1만4천174cells/㎖, 2012년 9만1천840cells/㎖였다.

    한 의원은 "4대강 사업의 보 설치로 체류시간이 증가함에 따라 독성 남조류가 최근 급증했다"며 "녹조 등 4대강의 수질악화와 수생태계의 위기에 대한 문제해결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