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5일 (화)
전체메뉴

韓 올해 경상수지 흑자, 사상 처음 日 추월 전망

  • 기사입력 : 2013-11-03 08:52:13
  •   
  •  올해 한국의 경상수지 흑자폭이 수출대국 일본을 처음으로 앞지를 것으로 보인다.

    3일 한국은행과 일본 재무성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한국의 경상흑자는 총 422억2천만달러로 집계됐다.

    반면에 일본의 경상수지 흑자폭은 같은 기간 415억3천만달러로 한국보다 7억달러 가량 적었다.

    연중 누계 기준으로 한국이 일본보다 많은 경상흑자를 거둔 것은 통계가 존재하는 1980년 이후 최초다.

    연간 기준으로 따져도 한국이 630억달러(한은 전망), 일본이 601억달러(일본총합연구소)로 올해 첫 역전이 예상된다.

    이 같은 한국과 일본의 경상흑자 역전현상은 최근 양국의 경제상황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동안 한국의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일본과 비교 대상이 아예 못됐다. 경제규모가 한국의 약 6배(2012년)에 달하는 등 규모의 차이가 컸기 때문이다.

    경상흑자도 금융위기 때인 2008년 일본(1천593억6천만달러)이 한국(32억달러)의 50배에 달했다.

    그러나 일본의 흑자폭은 2010년 2천39억2천만달러에서 2011년 1천190억6천만달러로 반 토막 났다. 지난해에는 604억달러로 줄었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에너지 수입이 대폭 늘어난데다 한때 세계를 호령하며 일본을 제2의 경제대국으로 일궜던 전기전자 기업들이 몰락한 탓이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해 말 이후에는 일본의 '아베노믹스'로 엔화가치가 40% 가량 절하되며 경상수지의 달러 환산액이 줄어든 탓이 크다"고 설명했다.

    같은 기간 한국의 흑자폭은 293억9천만달러→260억7천만달러→431억4천만달러로 상승세를 탔다. 휴대전화·자동차 등 주력 수출품목이 호조를 보여서다.

    올해 남은 기간도 탄탄하다. 한국은 9월까지 20개월 연속 경상흑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10월 수출도 사상 처음으로 500억달러를 돌파했다.

    반면에 일본은 남은 기간 경상수지 악화가 예상된다. 겨울철 난방수요로 에너지 수입이 급증하기 때문이다. 작년 11월~올해 1월도 3개월 연속 경상적자를 냈다.

    다만, 이런 흐름이 언제까지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임희정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한국이 대규모 경상흑자로 원화절상 압력을 받는 상황"이라며 "엔저현상도 계속되면 한국의 수출·경상흑자 폭에도 결국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