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6일 (월)
전체메뉴

벽속의 귀- 이경숙

  • 기사입력 : 2014-02-13 11:00:00
  •   




  • 벽속의 귀- 이경숙

    마음이 울퉁불퉁한 날은 자꾸 귀가 벽 쪽으로 자란다.

    소리를 담으려는 귀가 벽을 뚫으려는 것인지,

    귓바퀴를 둥글게 세워 벽의 아랫부분을 뚫으려 애를 쓴다.

    한 쪽 귀가 몸통보다 커질 무렵 소리가 벽으로 선다.

    벽을 뚫으려 애쓰는 소리와,

    소리를 담으려는 벽과,

    벽을 뚫으려 자라는 귀의 삼각관계.

    방의 벽과 소리의 벽 사이에 갇힌 귀가,

    소리 속에 다시 벽을 만드는 귀와

    소리를 담으려 밖으로 나오려던 귀가

    두 벽 사이에 갇히는 순간,

    귀를 잃어버린 소리와, 소리를 잃은 귀가

    벽과 벽 사이에서 버둥거리는 귀를 당기며

    벽이 되어 가고 있다.



    세상의 무성한 소문이 벽을 타고 자라난다.



    ☞ 귓바퀴를 둥글게 세워서 보이지 않는 벽을 뚫으려 자꾸만 애쓰지 마세요. 진실은 이미 몸통보다 커져 변형되었거나 울퉁불퉁 미워져 있을 테니까요. 하늘과 바람 어느 곳보다 잘 보이고 눈 감았다 뜨면 큰 별똥별 포물선을 그리며 떨어지는 행복한 곳에 살고 계시죠. 그렇다면 거대한 소문으로 치장한 세상 너무 궁금해하지 마세요. 아직은 초록이 넘치는 산 들 섬진강 그대가 보이는 세상의 전부이기를 바랄게요. 서로가 서로를 오만하게 가두거나 등지는 차가운 벽. 시인이 말한 시처럼 불편한 삼각관계의 근원지인 벽 그 앞에서 귀를 잃어버린 소리, 소리를 잃은 귀를 잘라 버리고 끝내는 시인에게 소중한 시가 되어 다시 되돌아오기를 진심으로 바랄게요.

    김혜연 시인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