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 27일 (목)
전체메뉴

밀양아리랑 보고, 배우고, 즐기자!

  • 기사입력 : 2019-05-12 15:21:05
  •   
  • 밀양의 대표 축제인 제61회 밀양아리랑대축제 개막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밀양시는 밀양아리랑대축제의 주제와 명성에 걸맞게 ‘밀양아리랑’과 관련된 다양한 콘텐츠를 마련했다.

    올해 가장 두드러지는 대표 프로그램은 ‘아리랑 주제관’이다. 지난해 단독으로 구성됐던 주제관과 체험존을 통합·확대해 공연, 전시와 더불어 체험 프로그램까지 동시에 즐길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정선아리랑박물관 진용선 관장의 총연출로, 주제관은 실내 전시장, 노다가세X아리랑, 체험X아리랑 총 3부스로 나눠 운영한다.

    실내 전시장은 총 6개의 섹션으로 구성하며, 밀양아리랑 및 아리랑에 관한 유물 130여 점과 포스터, 기록사진, 음반 등 170여 점의 소장 자료를 볼 수 있다.

    또한 지난 3월 14일 개관한 밀양아리랑 상설 전시관에서 볼 수 있었던 ‘아리랑 문화살롱’과 ‘아리랑아트스페이스 최행숙 展’을 실내 전시장에서 다시 만나볼 수 있다.

    올해 아리랑주제관의 하이라이트는 ‘노다가세X아리랑’ 테마로 준비한 밀양아리랑 전수관이다. 전수관에서는 밀양아리랑 노래배우기, 가락배우기, 율동배우기 등 밀양아리랑을 함께 부르고 즐겨볼 수 있다.

    마지막 부스인 ‘체험X아리랑존’에서는 아리랑과 관련된 9종의 프로그램을 체험해 볼 수 있다. 밀양아리랑 가사 적기, 밀양아리랑 종이탈 만들기, 아리랑 볼 찾기, 아리랑 열쇠고리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준비될 예정이다.

    ‘아리랑주제관’은 밀양강 둔치 야외 공연장 우측에 자리 잡을 예정이며, 축제 기간 4일 동안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운영한다. 밀양시 제공

    0510  2018년 아리랑대축제 아리랑 주제관 (1).jpg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