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22일 (일)
전체메뉴

고성군, 온열질환 응급실 감시체계 가동

  • 기사입력 : 2019-05-19 16:50:24
  •   
  • 고성군보건소는 올 여름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자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고 폭염피해 모니터링을 위해 20일부터 9월까지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를 가동한다.

    군은 관내 의료기관 강병원, 더조은병원 2개소의 협력 응급실을 통해 온열질환자 응급실 방문 현황을 신고 받아 분석하고 정보를 제공한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기록적인 폭염으로 온열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로 접수된 온열질환자 수 는 4526명, 이 중 사망자는 48명으로 2011년 감시체계 운영을 시작 이래 최고치다.

    온열질환은 열로 인해 발생하는 응급질환으로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되면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저하를 겪게 된다.

    온열질환 상태에서 방치할 경우 생명이 위태로운 일사병과 열사병, 열탈진 등으로 발전할 수 있다.

    폭염으로 인한 건강피해는 건강수칙을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해 물 자주 마시기, 그늘·바람 등으로 시원하게 하기, 더운 시간대(12시~17시)야외 활동 자제 등 건강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 활동이 불가피한 경우에는 챙 넓은 모자 등을 착용하면 온열질환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 고성군 제공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