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2일 (일)
전체메뉴

운석 추정 암석 또 발견…"운석 가능성 커"

  • 기사입력 : 2014-03-12 16:30:43
  •   
  • 진주서 또 발견된 운석 추정 암석
    지난 10일에 이어 경남 진주에서 운석으로 추정되는 암석이 또 발견됐다.


    경남 진주에서 운석으로 추정되는 암석이 또 발견됐다.

    진주시 미천면 오방리 중촌마을 박상덕(80) 씨는 지난 11일 오후 4시30분께 자신의 밭에서 운석으로 보이는 시커먼 암석을 발견했다며 12일 언론에 공개했다.

    이곳은 극지연구소 조사에서 운석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판명된 암석이 발견된 진주시 대곡면 단목리에서 4㎞ 정도 떨어져 있다.

    박 씨는 "밭을 둘러보다가 평소 보지 못한 돌덩어리가 있어 면사무소에 신고했다"며 "최근 운석이 발견됐다는 보도가 잇따른 점을 보면 이것도 운석일 것이란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가 발견한 암석은 가로, 세로 각각 15㎝, 높이 17㎝ 정도에 무게가 4.1㎏으로 측정됐다.

    크기에 비해 상당히 무거운 편이었다.


    12일 언론에 공개한 암석. 극지연구소에 조사를 의뢰하려고 암석을 비닐로 포장하고 있다.



    구덩이도 가로 20여㎝, 세로 30여㎝, 깊이 15㎝ 정도로 움푹 패었다.

    이 암석은 인근 대곡면 비닐하우스에서 발견된 암석처럼 타원형의 둥그스름한 모습으로 표면은 탄 것처럼 시커먼 색깔을 띠었다.

    박 씨는 이 암석을 극지연구소에 보내 조사를 의뢰했다.

    극지연구소 이종익 박사는 "암석 모양과 구덩이를 사진으로 확인했는데 정황상 운석일 가능성이 클 것 같아 발견자에게 암석을 가져와 달라고 했다"며 "지난 10일 발견된 암석과 똑같은 절차에 의해 감정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0일 진주시 대곡면 비닐하우스에서 운석으로 추정되는 암석이 발견돼 극지연구소 조사 결과 운석인 것으로 보인다는 1차 판정을 받았다.

    대곡면 비닐하우스에서 발견된 암석은 가로 18cm, 세로 14cm, 높이 12cm, 무게 9.36kg로 5~10%의 범위에서 철이 함유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