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4일 (화)
전체메뉴

마산대, 한국국제요리경연대회 ‘상복’ 터졌다

호텔외식조리과 단체전 대상 등 전 부문 수상 … 박병창·정혜민 국가대표 발탁

  • 기사입력 : 2014-05-08 11:00:00
  •   


  • 마산대학교가 지난달 30일부터 3일까지 서울 aT센터에서 열린 ‘2014 한국국제요리경연대회’ 전 부문에서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특히 박병창, 정혜민 학생은 주니어 국가대표선발전에서 각각 금상을 수상하면서 국가대표에 발탁됐다.

    호텔외식조리과는 이번 대회 단체전(더운요리, 찬요리)에서 대상인 식품의약품안전처장상과 금상 2개, 라이브전에서 대회장상과 금상 4개, 개인요리에서 금상 7개를 수상했다.

    또 호텔제과제빵과는 마지팬 케이크 금상 5개, 케이크 데코레이션 금상 5개를 수상했고, 음료문화학부는 커피바리스타 부문과 와인소믈리에 부문에서 각각 금상을 수상했다.

    호텔외식조리과 팀장인 손영서 학생은 “입학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시기에 팀장을 맡아서 어려움도 많았지만 요리실무를 잘 아시는 교수님들의 지도로 좋은 작품을 만들 수 있었다”며 “요리에 대한 열망을 작품으로 표현하기 위해 친구, 후배들과 밤낮없이 연습해 좋은 결과가 있었던 것 같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마산대학교 관계자는 “마산대학교는 이번 대회를 계기로 다시 한번 현장실무 중심으로 학생들의 교육이 이뤄지고 있음을 전국에 알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유경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