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02일 (금)
전체메뉴

분향소 감싼 노란 물결…전국서 추모행사

  • 기사입력 : 2014-05-11 09:50:12
  •   
  • 여객선 '세월호' 침몰 한 달을 앞둔 주말 희생자를 추모하고 실종자의 무사귀환을 바라는 행사가 곳곳에서 열렸다.

    사고 발생 25일째인 10일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문화광장에서 세월호 침몰사고 문제 해결을 위한 안산시민사회연대가 준비한 추모행사가 오후 6시부터 2시간가량 진행됐다.

    행사에는 시민단체 회원과 시민 등 주최 측 추산 2만명(경찰 추산 8천명)이 참석했는데 이들은 길이 300여m, 폭 50여m에 달하는 광장을 가득 메운 채 촛불을 들고 슬픔에 빠진 도시의 밤을 밝혔다.

    추모행사는 경기 굿 위원회의 살풀이춤으로 시작해 가수가 꿈이었던 단원고 학생 희생자의 생전 노래 음성, 태안 해병대캠프 사고 유족과 단원고 학생 희생자 2명의 유족 발언을 듣고 구조 작업에 실패한 정부를 규탄하는 순서로 이어졌다.

    이번 사고로 숨진 박모 군의 아버지는 '희망이란 끈을 놓으면서 하늘로 보내는 애비의 편지'에서 "못난 땅에 태어나게 한 무능한 애비로서 무릎 꿇고 사죄한다"며 울먹였다.

    추모행사에 참석한 이들은 이에 앞선 오후 3시 단원구 초지동 화랑유원지 제2주차장에 마련된 정부 공식 합동분향소에 모였다.

    노란 리본을 매듭짓고 분향소 주변으로 둥글게 늘어서 인간띠를 만든 뒤 묵념하고 '하늘에서는 부디 편안하길' 등의 글귀가 새겨진 풍선 수천 개를 일제히 하늘로 띄워 보냈다.

    유족의 슬픔을 나누는 추모행사는 전국 각지에서 이어졌다.

    천도교·원불교·천주교·불교·기독교 평신도가 연대한 '5대종단 시국공동행동'은 오후 5시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경찰 추산 5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고 정부 부실대응을 규탄하는 연합시국기도회를 열었다.

    이들은 현장에서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불법 부정선거와 세월호 참사에 책임을 지고 즉각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또 희생자, 실종자 가족의 뜻을 받아들여 진상 규명 특검과 청문회를 실시하고 관련자를 처벌하라고 주장했다.

    앞서 오후 2시와 4시 홍대입구와 명동성당에서는 경희대 재학생 용혜인(25·여)씨가 기획한 '가만히 있으라' 3차 침묵 행진이 열렸다.

    검은색 옷과 흰색 마스크를 착용한 200여명(경찰 추산)의 참가자들은 노란 리본이 묶인 국화와 '가만히 있으라'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행진했다.

    '21세기청소년공동체희망'과 신촌시민사회단체는 각각 서울역과 신촌 유플렉스 앞에서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문화행사를 열었다.

    보수성향 단체인 어버이연합도 오후 6시께부터 동아일보사 앞에서 희생자 추모집회를 진행했다. 자유대학생연합은 앞서 5시께 신촌 유플렉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사건을 이용해 정치 선동을 하지 말라"고 주장했다.

    대전에서는 어머니 50여명이 자율적으로 모여 유모차에 아이를 태우고 서구 둔산동 통계센터 네거리에서 시청까지 2.3㎞를 걸으며 희생자를 추모하고 안전한 대한민국 만들기를 염원했다.

    비슷한 시각 제주와 강원, 광주에서도 각각 희생자 추모와 정부의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렸다. 연합뉴스

    희생자 추모 촛불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