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31일 (토)
전체메뉴

유병언 장남 12일 피의자로 소환…유병언 '주내 소환'

친형 유병일씨·측근 채규정 전 전북부지사 조사 중…영장 방침

  • 기사입력 : 2014-05-11 19:49:12
  •   
  • '세월호 실소유주 비리'를 수사 중인 인천지검 특별수사팀(팀장 김회종 2차장검사)은 12일 오전 10시 유병언(73) 전 세모그룹 회장(청해진해운 회장)의 장남 대균(44)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대균씨는 이날 소환된 유 전 회장의 형 병일씨에 이어 일가 중 두 번째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대균씨는 일가 계열사의 지주회사 격인 아이원아이홀딩스(19.44%)와 ㈜다판다(32%), 트라이곤코리아(20%), 한국제약(12%) 등 4개사의 대주주다.

    지난 2011년 7월에는 ㈜소쿠리상사의 사내이사로 등재되면서 대표이사에 취임했다.

    검찰은 대균씨가 동생 혁기(42)씨와 함께 유 전 회장의 지시를 받아 사실상 계열사들을 경영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대균씨는 계열사 중 하나인 세모로부터 매달 1천만원의 월급을 받는 등 계열사 경영에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계열사의 횡령·배임, 조세포탈 등의 행위가 대균씨 등 유 전 회장 일가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보고 책임을 물을 방침이다.

    해외 체류 중인 혁기씨와 장녀 섬나(48)씨 등은 검찰 소환에 불응해 현재 체포영장이 청구된 상태다.

    일가에 대한 소환조사가 본격화되면서 이번 경영비리의 정점에 있는 유 전 회장도 이번 주 내 소환될 것으로 전망된다.

    검찰은 이날 유 전 회장의 측근이자 계열사 온지구의 대표를 맡고 있는 채규정(68) 전 전북 행정부지사와 유 전 회장의 형 병일씨를 각각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채 전 부지사는 새정치민주연합의 전신인 민주당과 열린우리당 출신으로 2001년 전북 행정부지사와 2002년∼2006년 익산시장을 지냈다. 육군사관학교 25기 출신이다.

    이날 낮 12시 5분께 인천지검 청사 앞에 모습을 드러낸 채 전 부지사는 '배임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검찰 조사를 성실히 받겠다"고 짧게 답했다.

    검찰은 2008년부터 온지구 대표를 맡은 채 전 부지사가 계열사 자금을 빼돌려 유 전 회장 일가에 건넨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정치인 출신인 채 전 부지사가 유 전 회장의 지시를 받고 정관계에 로비를 한 정황은 없는지도 확인 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다각도로 조사할 예정이며 필요하면 (공직에 있던 시절의 행적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친이 설립한 유성신협에서 부이사장 등을 맡은 바 있는 병일씨는 수년간 청해진해운으로부터 고문료 명목으로 매달 250만원가량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 3시에 소환된 병일씨는 '청해진해운으로부터 고문료를 받고 경영에 개입했는지' '유 전 회장을 최근에 만나거나 연락한 적이 있는지'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검찰은 이들에 대한 조사 결과를 검토한 뒤 사전구속영장 청구 등 사법처리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검찰은 유 전 회장 측근이자 국제영상 대표인 탤런트 전양자(72·여·본명 김경숙)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전씨는 전날 검찰에 소환돼 10시간가량 참고인 조사를 받은 바 있다.

    한편 지난 10일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다판다 감사 김동환(48)씨, 유 전 회장 사진 판매업무를 담당한 헤마토센트릭라이프연구소의 오경석(53) 대표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12일 오후 3시 인천지법에서 열릴 에정이다. 연합뉴스

    취재진 거부하는 유병일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