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5일 (일)
전체메뉴

읍면동 민원센터와 파출소 인터폰 연결

창원시, 공노조 ‘복지공무원 수난’ 대책 요구 따라 …민원실 CCTV 설치도

  • 기사입력 : 2014-05-23 11:00:00
  •   


  • 속보= 창원시 복지공무원 수난과 관련, 시가 읍·면·동 민원센터와 파출소를 인터폰으로 연결하고, 민원실에 폐쇄회로TV(CCTV)를 설치하는 등 긴급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그러나 공무원 노조가 요구한 청경 배치 등은 예산 등을 고려, 검토하겠다고 밝혀 체감안전은 기대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22일자 1면 보도)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창원시지부(이하 공노조 창원시지부)는 22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회복지담당공무원에 대한 신변 안전대책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공노조 창원시지부는 “지난해 사회복지직 공무원의 연이은 자살 이후 창원시 본청, 5개 구청(읍·면·동 포함) 사회복지직은 지난해 4월 2일부터 12일까지 간담회를 갖고 ‘알코올중독, 정신이상자 등 고질적인 민원인의 언어폭행, 위협 때문에 불안감을 안고 생활한다’며 ‘사무실에 이들을 통제할 수 있는 안전 및 보호요원을 배치해 줄 것’을 건의했으나 시가 후속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공노조 창원시지부는 “시의 안일한 대처로 지난 21일 마산합포구 한 민원센터 사회복지직 여직원이 기초수급자가 휘두른 흉기에 사고를 당했으며 여직원은 현재 대인기피증까지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공노조 창원시지부는 “모든 읍·면·동에 청경을 배치하는 등 민원담당 공무원이 실질적으로 안전하게 일할 수 있도록 하고 민원인의 일방적 폭행·폭언으로부터 공무원을 보호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창원시는 “모든 읍·면·동 민원센터와 파출소를 인터폰으로 연결하고 예방효과를 위해 민원실에 CCTV를 설치키로 했다”고 밝혔다. 시는 그러나 노조가 요구한 청경 등 안전·보호요원 배치는 인력과 예산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추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김진호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