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1일 (월)
전체메뉴

김해경원고, 2020 김해시 3D프린팅 중점 발명교육센터 문을 열다!

  • 기사입력 : 2020-08-10 16:19:25
  •   
  • 김해발명교육센터(센터장 조경철)에서는 지난 2020. 7. 13.(월) - 2020. 8. 7.(금)까지 발명 정규과정으로 학생과 지역민(학부모, 교사)을 대상으로 실시간 쌍방향 원격수업을 진행했다. 학생들은 오후 4시부터 5시까지, 지역민은 저녁 8시부터 9시까지 매일 1시간씩 2주간 총 10시간 과정으로 진행했다. 수업 제목은 '발명과 공감 3D모델링'이었고 내용은 발명기초와 틴커캐드를 이용한 3D모델링이었다. 4주간 학생(1기 16명, 2기 15명)과 지역민(1기 4명, 2기 3명)을 합하여 총 38명이 원격수업에 참여하여 모델링을 포함 3D프린터의 기초적인 내용을 익히고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원격수업을 성공적으로 해낸 이민우 발명 교육 강사는 처음 코로나19 때문에 등교수업 대신 원격수업 이야기가 나왔을 때 체험 위주의 수업과 장비 사용을 하는 발명 교육은 원격수업이 힘들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수업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원격수업의 가능성을 어느 정도 예상하였고, 원격수업을 성공적으로 마친 시점에서는 발명 교육에서 원격수업만이 가지고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한다. 더 나아가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같이 진행하는 블렌디드 러닝(blended learning)이 발명교육의 새로운 모델이 될 수 있다고도 말한다. 원격수업의 최대 장점은 인터넷만 된다면 어디에서든 수업에 참여할 수 있다는 것이다. 원격수업만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이론적 배경을 배운 학생이 나중에 발명교육센터를 찾아 장비를 직접 만져가며 손쉽게 더 나은 체험 수업을 할 수 있다. 이로써 거리와 시간 때문에 참여를 망설였던 학생들이 발명 교육에 좀 더 쉽게 접근할 기회를 얻게 된 것이다.

    앞으로도 김해발명교육센터에서는 원격수업의 장점을 살려 3D펜과 디자인씽킹을 접목한 “3D펜 중심 가족발명”, IoT, 빅데이터, AI의 개념을 이해할 수 있는 피지컬컴퓨팅, 아두이노 입문과정을 통해 미디어아트를 배울 수 있는 “아두이노 공감 뮤직” 수업 등을 준비하고 있다. 김해교육지원청의 이경점 장학사는 김해시민(학생, 학부모, 교사)을 위한 발명 교육이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한다.

    수업을 마친 학생들은 이번 원격수업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는지 각자의 소감을 다음과 같이 밝히고 있다.

    다음에 3d 프린팅 심화반이 있다면 그 반에 참석하고 싶고, 또, cura 를 이용해 직접 프린팅하는 과정을 확인해 보고 싶다~~!! 재밌었다^^ 만족! (분성중, 조0빈)

    이번 발명 수업을 통해서 원하는 작품도 많이 만들어보고 3D프린터와 틴커캐드에 대해 자세히 알게 되어서 무척 유익했습니다. 또 다른 수업이 개설되면 신청하고 싶습니다. 처음엔 아예 할 줄 몰랐는데 친절하고 자세하게 가르쳐 주셔서 수업을 잘 따라갈 수 있었어요. (석봉초, 국0)

    그동안 정말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

    1차시 때는 틴커캐드를 아예 다룰 줄도 모르고 마냥 어렵다고 생각했지만, 수업에 참여하면서 재미있었고 앞으로 결과물을 직접 만들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율하중, 김0상)

    발명원격수업은 단지 구경만 하는 수업이 아니라 자기 수준에 맞게 스스로 해내야 하는 개인 프로젝트 수업이다. 전체가 10단계로 구성되어 있고 각각의 단계마다 기본과제, 발전과제, 공감 과제 이렇게 3개의 모델링 파일을 과제로 제출한다. 제출된 stl파일은 다음 날 아침 3D프린터로 출력, 원격수업 시간에 결과물을 같이 보면서 이야기를 나눈다. 김해발명교육센터는 3D프린팅 중점 발명교육센터답게 많은 3D프린터(총 24대)를 보유하고 있어 모델링에서 끝나는 것이 아닌 출력까지 이어지는 원격수업이 가능하다.

    김해발명교육센터는 많은 예산으로 미래발명메이커교육을 할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만들었다. 그러나 이 시설이 어쩌면 이번 코로나19 때문에 먼지만 쌓이는 신세가 될 수도 있었지만, 이번의 성공적인 원격수업을 통해 위기를 새로운 기회로 만들었다. 이제 김해시민 전체가 발명 교육을 통해 배움의 즐거움을 함께 나누는 그 날까지 열심히 달리는 일만 남았다. 경남교육청 제공

    02-3D프린터결과물.jpg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