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4월 20일 (화)
전체메뉴

산청군, 임산부 ‘한방택시’ 지원해 드려요

  • 기사입력 : 2021-03-02 16:18:29
  •   
  • 산청군은 3월부터 임산부들에게 병원진료 방문 시 ‘브라보 한방택시’를 무상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인구증가 정책의 하나로 추진되는 이번 사업은 산청군에 주소를 둔 임산부들에게 ‘한방택시’ 무료 이용권 20매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그동안 산청 지역 임산부들은 지역 내 산부인과가 없어 군보건의료원과 신안보건지소에서 운영되는 ‘찾아가는 산부인과’ 검진일에 맞춰 방문하거나 인근 진주시의 산부인과를 찾기 위해 자가용을 이용하는 경우가 잦았다. 

    그러나 배우자나 가족의 동행이 어려운 경우가 있는데다 임산부가 직접 자가용을 운행하는 것은 위험도가 높아 교통편의 지원책이 절실한 상황이었다. 

    군은 이 같은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올해부터 1억원의 예산을 들여 ‘임산부 한방택시 지원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임산부 한방택시 지원 희망자는 신청서와 산모수첩(또는 출산 증빙서류)을 주소지 읍·면사무소에 제출, 이용대상자로 등록하면 된다. 

    등록이 완료되면 한방택시 이용권 20매를 지급받게 되며, 필요할 때마다 택시업체로 전화해 진주 소재 산부인과로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다. 사용은 자녀 임신 기간부터 돌 때까지다.

    권영환 도시교통과장은 “이번 지원사업이 자녀 양육에 대한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고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산청’을 만드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임산부는 물론 교통약자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교통복지 서비스의 품질 향상을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산청군은 지난 2015년부터 대중교통이 닿지 않는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 이동권 보장을 위한 지역 맞춤형 ‘1000원 택시’를 도입해 운영 중이다. 

    지역에서 ‘브라보 한방택시’로 불리는 이 제도는 버스승강장에서 마을까지 1㎞ 이상 떨어진 탓에 군내버스 이용이 불편한 지역민을 위해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해 7월부터는 지역주민들이 군내버스 이용 때 1000원만 내면 어디든지 갈 수 있도록 버스요금 체계를 단일요금제로 변경해 운영 중이다. 

    또 교통약자들의 군내버스 이용 편의를 높이기 위해 버스승하차 도우미 사업인 ‘산엔청 교통가이드 사업’도 운영 중이다. 버스승하차 도우미는 고령자와 장애인 등 교통약자들에게 버스탑승 편의를 제공하는 한편 버스터미널 이용객들에게는 버스시간·노선 안내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산청군 제공

    산청군 신안보건지소 임산부 배려 캠페인 자료사진 1-1.jpg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