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9일 (토)
전체메뉴

[뭐하꼬] 그림 보고, 뛰어놀고, 물놀이하고… 도심서 ‘원스톱 피서’

해피몽 키즈파크… 아이들에게도 엄마아빠에게도 인기만점
가족물놀이 페스티벌… 여름엔 뭐니 뭐니 해도 물놀이죠
미켈란젤로전… 거장의 작품세계를 느껴보세요

  • 기사입력 : 2014-08-07 11:00:00
  •   
  • 메인이미지
    도심속 바캉스 최적의 장소인 창원 컨벤션센터 ‘가족물놀이 페스티벌’ 에서 가족단위의 피서객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메인이미지
    창원컨벤션센터 제1전시장에서 열리는 미켈란젤로전에서 관람객들이 도슨트의 설명을 들으며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메인이미지
    ‘해피몽 키즈파크’ 를 찾은 어린이들이 블록쌓기를 하고 있다.
    메인이미지
    가족물놀이장에서 어린이들이 고래모양의 튜브를 이용해 물놀이를 하고 있다.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뭐하꼬] 창원컨벤션센터서 즐기는 바캉스



    ‘휴가는 다녀오셨어요? ’

    요즘 흔히 주고받는 인사이다.

    한여름의 화두는 뭐라 해도 휴가.

    파도 치는 해변, 모래사장, 산과 계곡,

    말만 들어도 저절로 힐링을 떠올리게 되는 곳이다.

    하지만 여름 휴가철 휴양지가

    그림의 떡인 경우도 많다.

    경제적인 이유로, 시간적인 이유로,

    또는 교통 체증과 바가지 요금,

    북적대는 피서지 분위기 등 여러 가지 이유로

    떠나기를 포기하고 집에 머물며

    더위가 가시기를 기다리는 ‘바캉스 포기족’도 있다. 하지만 휴가를 계획하지 못했다고

    집 안에 갇혀 지내기에는

    금쪽같은 휴가가 너무 아깝지 않은가.

    그렇다면 몇박 며칠 낯선 곳으로의 여행으로 여기는

    여름휴가에 대한 시각을 조금 바꿔보면 어떨까?

    굳이 비싼 돈 들여 떠나지 않고도

    주변의 볼거리, 놀거리를 통해

    신나는 여름 하루를 보내는 방법도 있을 것이다.

    이른바 도심에서 즐기는 바캉스.

    박물관, 미술관, 도서관, 유적지 등

    그간 둘러보지 못했던 문화시설과

    시내 곳곳의 공원을 엮어

    문화 나들이 겸 휴식의 시간을 가져볼 수도 있다.

    창원에도 어린 자녀와 함께

    도심 속 바캉스를 즐기고 싶은 이들에게

    추천할 수 있는 원스톱 휴가지가 있다.

    이달 말까지 여름방학 이벤트가 가득한

    창원컨벤션센터가 그곳이다.

    거장 미켈란젤로의 작품을

    그의 일생을 통해 살펴보는 ‘미켈란젤로전’,

    대형 에어바운스로 다양한 신체활동을 끌어내는

    ‘해피몽 키즈파크’,

    옥외 풀장과 슬라이드로 아기자기하게 꾸며진

    ‘세코 가족물놀이 페스티벌’ 등

    3개의 행사가 오는 31일까지 계속된다.

    실내 전시장과 실외 행사장을 오가며

    문화 생활과 오감 체험, 물놀이까지

    한꺼번에 해결할 수 있어 그야말로

    저비용 고효용의 피서지로 추천할 만하다.

    해변의 선베드는 아니지만

    물장구 치는 아이들 옆에서 부담 없이

    낮잠 한숨도 즐길 수 있을 듯하다.

    ?

    글= 황숙경 기자 hsk8808@knnews.co.kr

    사진= 전강용 기자 jky@knnews.co.kr

    ※이 기사는 경상남도 지역신문발전위원회의 지원을 받아 취재했습니다.



    ◆?미켈란젤로전… 거장의 작품세계를 느껴보세요

    조각가, 화가, 건축가, 그리고 시인 등 여러 예술 분야에 초인간적 재능을 가졌던 미켈란젤로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특별한 전시회이다. 창원컨벤션센터 제1전시장에서 열리고 있다. 인류 역사상 가장 위대한 걸작으로 평가받는 ‘최후의 심판’, ‘천지창조’ 등의 프레스코 회화 작품과 함께 실물크기 5m16cm의 다비드상, 바티칸 성당의 피에타, 주요 건축 및 조각작품 등 총 135점의 작품을 소개하는 초대형 전시회이다. 이탈리아 장인 그룹인 테크노아트와 박물관 소속 복원작가들이 재현한 작품들로 구성됐다.

    전시장은 미켈란젤로의 생애, 조각가 미켈란젤로, 건축가 미켈란젤로, 화가 미켈란젤로, 르네상스 두 거장의 대결 등 5개의 테마로 나뉘어져 있다. 작품뿐 아니라 당시의 작업실과 공방의 모습이 재현돼 있어 거장의 인간적인 면모를 좀 더 느껴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전시품은 ‘다비드상’ 등 조각 9점, ‘천지창조’와 ‘최후의 심판’ 등 프레스코화 14점, 미켈란젤로 생애 관련 자료 9점, 미켈란젤로 공방 전시품 18점, 드로잉 작품 39점, 건축 관련 작품 11점, 그외 르네상스 관련 소품 35점 등이다.

    특히 피렌체시청 앞에 세워져 있다 현재 아카데미아 박물관 내에 있는 ‘다비드상’과 똑같은 크기로 복원된 조각상이 관람객의 시선을 모은다. 또한 마리아가 아들 예수의 시신을 안고 깊은 슬픔에 잠긴 모습을 재현한 ‘피에타’, 로마 시스티나 성당 천장화인 ‘천지창조’ 중 ‘아담의 탄생’과 ‘최후의 심판’, 생명의 불꽃이 막 꺼지는 순간의 신비로운 매력을 보이는 ‘죽어가는 노예’ 등 미켈란젤로의 대표작은 놓칠 수 없는 감상 포인트다.

    전시기간 동안 평일 하루 두 번 오전 11시와 오후 4시에 있는 도슨트의 해설안내를 이용하면 좀 더 알차게 작품을 볼 수 있다. 입장료는 성인 1만2000원, 청소년 9000원, 경로 6000원으로 사전 예약시 30% 할인도 가능하다. 문의 ☏ 055-212-1390~1.



    ◆?해피몽 키즈파크… 아이들에게도 엄마아빠에게도 인기만점

    초대형 실내 놀이동산 ‘해피몽 키즈파크’ 행사는 창원컨벤션센터 제2전시장에서 열리고 있다. 미켈란젤로전이 열리고 있는 제1전시장과 나란히 자리한다.

    경남권 최대 규모로 꾸며진 ‘2014 해피몽 키즈파크’는 최근 각광받고 있는 거대한 에어바운스, 트램플린, 이색 자전거, 실내 연못에서 즐길 수 있는 페달보트, 키즈 범퍼카, 영유아들을 위한 토들러존, 뛰면서 즐길 수 있는 장애물 스포츠존, 미니 기차까지 다양한 레이싱 놀이기구를 갖추고 있다. 한낮의 뜨거운 햇살과 갑자기 쏟아지는 소나기에도 신경 쓰지 않고 신나게 하루를 보낼 수 있는 곳이어서 어린이뿐 아니라 보호자로 온 성인들에게도 인기있는 곳이다.

    4세와 6세 두 아들과 함께 키즈파크를 찾은 주부 김정난(36·창원시 의창구 팔룡동)씨는 “여러 가지 놀거리 때문에 아이들이 지루할 틈이 없어요. 아이들이 노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음악을 듣거나 책을 볼 수 있어 나름 어른들에게도 여름나기에 좋은 공간인 것 같습니다”며 실내 놀이동산의 애호가를 자처했다.

    키즈파크 관계자는 입장객들에게 에어바운스 놀이기구의 특성상 마찰에 대비해 활동하기 편한 긴 바지와 긴 팔옷, 양말을 꼭 착용하고 입장할 것을 당부했다. 또 놀이시설을 접하면 자연스럽게 활동량이 늘어나므로 어린이의 경우 땀에 젖었을 때 갈아입을 여벌 옷을 준비하는 것도 좋다고 말했다.

    행사는 오는 31일까지 계속되며, 입장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이다. 어른은 1만2000원, 어린이는 1만5000원, 18개월 이하의 영아는 무료 입장할 수 있다. 기존의 키즈파크와는 달리 시간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다. 문의 ☏ 1588-9285.



    ◆ 가족물놀이 페스티벌… 여름엔 뭐니 뭐니 해도 물놀이죠

    도심의 실내 수영장은 여름 한철에는 수영장이란 이름이 무색해진다. 방학을 맞은 어린 학생들로 발 디딜 틈 없는 물놀이장이 되어 버리기 때문이다.

    하지만 여름 물놀이는 역시 야외에서 해야 제맛이 난다. 유명 워터파크의 비싼 입장료가 부담스럽고 멀리 움직이고 싶지 않다면 세코 가족물놀이 페스티벌 행사장을 이용해볼 만하다.

    세코 2층 제1·2전시장 옆 옥외에는 여름 하늘을 배경으로 한 가족물놀이장이 마련돼 있다.

    한여름 가족형 레저공간으로 기획,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도록 수심 0.6~1.2m의 6개 풀과 에어바운스 슬라이드를 갖추고 도심의 워터파크 역할을 하도록 만들었다.

    안전요원이 지키는 가운데 연령대별 물놀이가 가능하고 돗자리를 깔고 간식을 먹거나 휴식할 수 있는 공간도 따로 마련돼 있다.

    수영복과 수영모는 필수. 캔음료, 병음료와 주류, 빵, 과자, 치킨류를 제외한 밥과 과일류 등 간단한 음식도 가지고 들어갈 수 있다.

    입장료는 모든 연령 1만3000원으로 똑같고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문의 ☏ 055-212-1320.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