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9일 (토)
전체메뉴

우리는 숲에게 무엇을 해줬나?- 이판수(산림조합중앙회 경남지역본부장)

  • 기사입력 : 2014-09-22 11:00:00
  •   
  • 메인이미지




    숲은 지구 생명체를 지켜낸 자원이다. 그러나 그동안 인류는 ‘숲은 공짜’라는 생각으로 잔인하리 만큼 약탈경제적인 관점으로 접근함으로써 지구환경의 위기를 맞게 됐다. 숲의 파괴는 인간에게 반성과 자각을 하게 했고 지구를 살리자는 환경운동이 전 세계적으로 다양하게 나타나게 하는 단초가 됐다. 아울러 목재 이외의 야생동식물, 휴양자원, 치유기능 등 숲의 직접적인 기능뿐만 아니라 간접기능까지 광범위하게 포함해 후손들에게 있는 그대로 물려줄 수 있는 지속가능한 숲의 관리 및 경영이 숲을 지키고 살릴 수 있다는 확신을 뒷받침하고 있다.

    숲은 여러 가지 기능을 가지고 있다. 그것을 크게 구분하면 목재를 생산해 국민에게 경제적으로 직접적으로 편익을 주는 경제적인 기능과 사회 전체의 직·간접적인 이익에 부합하는 공익적인 기능으로 나눌 수 있다.

    공익적인 기능은 우선 물을 산림에 일시적으로 가둬 홍수를 줄이고 갈수를 완화하는 기능이다. 1급수 기준에 적합한 맑은 물로 정화해 제공하는 수원 함양 기능과 산림정수 기능, 뿌리와 낙엽층이 지표를 보호함으로써 토사의 유출 및 붕괴를 방지하는 기능도 있다. 광합성 작용으로 지구온난화를 방지하고 이산화탄소 흡수 및 산소 생산 기능, 수목의 잎을 통한 황산화물 등의 대기 오염물질을 흡수하는 대기오염 정화 기능, 행락과 스포츠 등 야외 휴양활동 공간을 제공함으로써 소비자의 복리를 증대시켜 주는 산림휴양 기능도 빼놓을 수 없다.

    1980년대만 하더라도 산림의 공익적 가치는 17조원 정도에 불과했으나 지금은 울창한 숲을 형성함으로써 그 가치가 109조 정도로 6배나 향상됐다. 1980년대는 지금과 같은 산림의 혜택을 누리지 못했다.

    산림의 휴양기능이 대두되면서 등산 및 휴양, 삼림욕 등의 인구가 매년 폭발적으로 늘었고, 최근에는 산림이 갖고 있는 기능에 대해 보다 더 깊이 있는 연구가 진행 중에 있다.

    숲에서 느끼고 볼 수 있는 경관, 피톤치드, 음이온, 산소, 자연의 소리, 햇빛은 우울증 완화와 혈압 강하, 수술 회복, 아토피 피부염 및 천식 증상을 호전시키는 등 여러 가지 건강증진에 도움이 된다고 보고되고 있다.

    우리가 단지 혜택받는 숲이 오늘에 그친다면 우리는 결코 행복할 수 없을 것이다. 매년 숲을 위해 투자되는 국가예산은 우리나라 전체의 예산 비율로 볼 때 매우 적은 실정이다. 국가는 반드시 후손들을 위해 경제적으로 풍요롭고 환경적으로 행복한 나라를 물려줘야 한다. 우리가 가장 가까이 접할 수 있고 국토면적으로 보아도 가장 많은 자연환경이 바로 숲이다. 숲을 건강하고 울창하게 유지·관리하기 위해서는 기능과 가치 증진에 적합하게 보살피고 가꾸어야 한다. 병충해나 산불 등의 재해로부터 보호하고 산림유전 자원을 보존하는 등 많은 노력과 예산을 투입해야 한다.

    최근에는 재선충병 발생으로 소나무 전멸 우려 등 예상치 못한 산림재해들이 자주 나타나고 있다. 따라서 숲의 기능과 가치 증진을 위한 연구와 노력이 더욱 필요한 시점이다. 숲에서 목재와 숨쉴 수 있는 공기, 마음의 안식을 얻는 치유와 휴양, 마실 수 있는 맑은 물, 건강에 유익한 약초와 산채 및 버섯류 등 많은 혜택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이참에 우리는 과연 숲에게 무엇을 해주었는가 자문해 봐야 한다.

    이판수 산림조합중앙회  경남지역본부장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