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6일 (수)
전체메뉴

기자들이 추천하는 점심 맛집 ④ 마산 오동동 명동칼국수

  • 기사입력 : 2015-01-25 10:57:00
  •   
  • 기자들이 추천하는 점심맛집 (4) 창원시 마산합포구 오동동 명동칼국수

    00000.jpg
     

    지난해 한국 최고의 보도사진이 뭔지 아시나요?

    답은 본지 사진부 김승권 기자의 '계란 맞은 안상수 창원시장' 입니다.

    2014년 한국보도사진전 대상에 선정된 '영광의 얼굴' 김 기자와 점심을 먹으러 마산을 찾았습니다.

    명동1.jpg

    목적지는 김 기자가 대학 학보사 시절부터 드나들었다는 명동칼국수 식당입니다.

    지난 밤 축하주를 즐겼다는 김 기자는 "칼국수로 해장이나 해야겠다"며 가슴팍을 문지릅니다.

    이 식당은 1979년 개업해 같은 사장이 36년째 운영하는 전통있는 집입니다.

    김 기자가 처음 이 식당을 찾은 것은 1989년 무렵이었다고 합니다.

    명동2.jpg

    김 기자는 식당을 대학시절 오동동 데이트 코스 중 한 집이라고 소개합니다.

    당시 1만원으로 영화 3000원, 칼국수 3000원, 커피숍 4000원을 쓰면 딱 맞았다고 추억을 회상하네요.

    당시 이곳의 칼국수와 함께 마산의 안집 김밥도 많이 먹었다고 합니다.

    사진4.jpg

    칼국수와 만두를 시킵니다. 밥 한공기와 김치가 먼저 나옵니다.? 밥은 칼국수에 넣어서 말아 먹으며 되는데, 김 기자는 "보통 칼국수가 나오기 전에 김치랑 밥을 비운다"고 합니다. 김치 맛이 밥 한 그릇을 뚝딱 비울 정도로 좋다나요. 그 맛도 늘 한결같다고 평하네요.

    김치는 생김치인데 이틀에 한 번꼴로 주인이 직접 버무려 낸다고 합니다.
     


    사진5.jpg

    먼저 만두가 찜기에 올려져 나옵니다. 하얀 김이 모락모락 올라오는 모양과 구수하게 풍기는 고기 냄새의 조화가 꽤 괜찮습니다.

    식당에 도착하기 전부터 김 기자가 맛있다고 자랑하던 만두입니다. 주인이 직접 빚어 모양도 곱습니다.

    "부드럽게 씹히고 고기가 고소하게 맛 있다"는 게 그의 평입니다.

    사진0000.jpg

    이어서 주인공인 칼국수가 등장합니다. 뽀얀 국물 안에 하얀 면이 듬뿍 담겨져 있습니다. 그 위로 채썬 애호박과 당근, 파, 그리고 만두가 보입니다.

    만두는 아까 시켰던 고기만두네요. 이제 양념장을 넣어 슥슥 저어서 후루룩 먹으면 됩니다.

    사진7.jpg

    사진6.jpg

    김 기자는 "보통 칼국수는 멸치육수를 많이 쓰는 데 이집은 고기육수를 써서 다른 칼국수집과 차별화 된, 시원하고 구수한 맛이 난다"며 "면도 부드럽고 식감이 좋다"고 말했습니다.

    가격도 5000원으로 부담이 없습니다.

    사진8.jpg

    식당은 본래 창원시 마산합포구 오동동 고려모텔(구 고려호텔) 옆에 있었는데, 4년 전 100m가량 떨어진 지금의 자리로 옮겼다고 합니다.?골목 안쪽으로 옮겨서 찾기가 쉽지 않지만, 단골들은 곧잘 알고 찾아 온다고 하네요.

    이날도 홀의 테이블은 거의 가득 차 있었습니다.

    사진3.jpg

    이현자(62)씨가 사장인데, 아들 강병수(38)씨가 2대째 이어서 일을 배우고 있다고 합니다.

    주인 이씨는 "개업부터 지금까지 김치부터 만두, 칼국수까지 모든 음식을 직접 만들고 있다"며 "단골손님이 많은데, 맛을 그대로 내려고 노력한다"고 말했다.

    사진9.jpg

    식당은 낮 12시부터 밤 9시까지 영업하며, 한달에 한두 번씩 일요일에 쉽니다. 조고운 기자 luc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조고운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