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18일 (금)
전체메뉴

꽃의 자리- 우무석

  • 기사입력 : 2015-02-05 07:00:00
  •   
  •  
    메인이미지



    꽃은 피어야 할 제자리를 안다

    어느 곳이어야 산들이 가장

    아름다워지는가를.

    흙 속에 바람 속에 하늘 속에

    꽃다이 피어야 할 자리를 찾아라,

    더 늦기 전에.


    ☞ ‘죄’라는 말의 히브리원어는 ‘핫타스’인데 그 어원은 ‘과녁에서 벗어나다’라는 뜻이 있다고 한다. 엉뚱하다.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보니 과녁의 바깥, 즉 있어야 할 자리에 있지 않을 때 그 상황은 반드시 죄짓는 일과 연결될 수밖에 없다는 공식이 차근차근 들어맞는다. 풀이가 적실하다! 또한 아름다움의 지극한 것은 ‘꽃’이 아니겠는가. 꽃의 아름다움은 피어야 할 제자리를 아는 것이라고 말할 때, 그렇다면 제자리를 지키는 일은 죄짓지 않는 일이요, 죄짓지 않는 일이 곧 아름다움이라는 추가 공식이 성립한다.

    사람이 아름다운 것은 있어야 할 제자리를 아는 것이다. 꽃잎이 이우는 소리를 들으며 꽃 모가지를 툭, 떨굴 때까지 차고 올연히 제 목숨의 꽃봉오리를 받들고 거기(!) 서 있는 것이다. 돌아오라, 더 늦기 전에 그대의 꽃자리를 찾아라.

    조예린 시인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