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7일 (토)
전체메뉴

[살롱] 막내고양이 심바 (8) 심바의 소리

  • 기사입력 : 2015-04-21 09:35:56
  •   
  • 심바0.jpg

    "이게 무슨 소리지?"

    그르렁그르렁?, 갸르릉갸르릉? 어떻게 하면 이 소리를 표현할 수 있을까. 심바가 내는 소리에 대한 이야기다.

    처음에 심바를 데리고 왔을 때 쓰다듬어주니 심바는 온몸을 떨면서 이상한 소리를 냈다. 적응을 못해 아픈 건 아닌지 걱정했었는데, 어릴 때부터 고양이를 키운 심바어무니께서는 걱정말라셨다. "그거 좋다는 소리야."

    그 때야 깨달았다. '아, 이게 고양이 키우는 사람들이 말하는 골골대는 소리구나.'

    심바1.jpg

    심바가 기분 좋을 때 내는 소리는 애칭으로 '골골송'이라고 불린다.(예문- 우리 심바 아침부터 뭐가 그렇게 좋은지 골골송으로 모닝콜하네요!)

    고양이들이 내는 골골송은 '목 울림소리'로 심장근육의 진동때문에 만들어지는데, 이 소리를 낼 때 고양이는 매우 기분이 좋은 상태다. 사람과 다른 고양이에게 애정표현을 하거나 경계심을 누그러뜨리기 위해 소리를 내기도 한다고. 목을 울릴 때 발생하는 진동이 부러진 뼈를 빨리 붙게 하고 고통을 줄이는 효과가 있어 아플 때 내기도 한다고 한다. (이걸 다 알면 고양이 박사겠지만 아쉽게도 '고양이 기르기(김영사)'참조)

    심바2.jpg

    심바가 이 소리를 내는 때는 집에 혼자 있다가 가족들이 왔을 때, 자기 발이 안닿는 곳을 쓰다듬거나 만져줄 때, 심바엄마가 밥을 주려할 때, 심바 장난감을 꺼내들 때다. 정확히 기분이 좋아질 때다.

    특히 쓰다듬어 줄 때는 아주 건방진 자세로, 드러누우면서 소리의 볼륨을 최대로 높인다. 그러니까 "이건 딱 좋으니, 계속 이대로 쓰담쓰담 서비스를 지속해라" 이거다.

    소리도, 소리지만 떨림이 생각보다 강해서 골골송을 부르는 심바 곁에 있으면 전신 안마기 옆에 있는 것 같다. 스스로를 치유하는 소리인데다 규칙적인 떨림이라그런지 자장가 같아서 잠이 오기도 한다.(예상했겠지만 심바 핑계를 대고 많이 잤다. 심바가 잘못했다, 이건.)

    심바3.jpg

    아, 말하는 순간 심바동생님께서 찾아오셔서 골골송을 부르시면서 비비적댄다. 서비스가 모자랐나보다. "심바, 다했어. 간다 가!"

    이슬기 기자 ( 문화체육부 )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