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8월 18일 (일)
전체메뉴

‘미래산업본부’ 신설해 경남미래 50년 밑그림 그린다

경남도 조직개편안 발표
국가산업추진단 등 배치키로
재난안전건설본부 확대·개편

  • 기사입력 : 2015-05-13 07:00:00
  •   
  • 메인이미지
    하병필(왼쪽) 경남도 기획조정실장이 12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조직개편안에 대해 기자들에게 설명하고 있다./전강용 기자/


    경남도는 홍준표 2기 도정 1주년을 맞아 경남미래 50년 전략사업을 전담하는 ‘미래산업본부’를 신설키로 했다. 또 ‘김해서부소방서’와 ‘축산진흥연구소 동부지소’를 신설, 동부경남 주민에게 밀착형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경남도 정책기획관실은 12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조직개편안을 발표했다.

    도는 먼저 경남미래 50년 핵심 전략산업을 전담하는 ‘미래산업본부’를 신설한다.

    ‘미래산업본부’에는 항공, 나노, 조선해양플랜트 산업을 담당하는 ‘국가산단추진단’, 글로벌테마파크를 추진하는 ‘투자유치단’, 기계산업을 선도하는 ‘기계융합산업과’, 전략산업을 지원하는 ‘국제통상과’를 배치한다.

    도는 ‘김해서부소방서’와 ‘축산진흥연구소 동부지소’를 신설한다.

    ‘김해서부소방서’는 폭증하는 김해지역 소방행정 수요를 반영하고 현장 소방기능 강화를 위해 3개 과, 5개 안전센터, 134명으로 운영된다. 김해서부소방서는 장유·진영·진례·한림·주촌 등 5개 119안전센터를 관할한다. 또 현재 김해소방서는 김해동부소방서로 명칭이 바뀐다.

    도는 ‘축산진흥연구소 동부지소’를 신설해 양산, 밀양, 창녕지역을 관할할 계획이다. 동부지소는 산란계 집산지인 양산 지역의 가축 방역체계를 강화하고 도 단위 행정기관이 없는 양산지역의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조치이다. 양산에는 경남 산란계 사육농가의 19%가 밀집돼 있고 지난 2004년부터 올해까지 조류인플루엔자가 4차례 발생했다.

    이와 함께 안전건설국(3급) 기능을 강화, 재난안전건설본부(2·3급)로 확대·개편한다.

    도는 지난해 8월 전국 최초로 재난을 전담하는 안전건설국을 설치해 재난대응 지휘체계를 일원화했다.

    정부의 재난안전 전담실국 설치 지침에 따라 안전건설국의 안전총괄과를 안전정책과와 재난대응과로 분리해 재난안전건설본부장(2·3급) 체제로 조직을 확대 개편한다.

    도는 경제 관련 사무를 통합해 경제지원국으로 개편한다.

    미래산업본부 신설로 기능 재편이 필요한 경제통상본부 소속 경제정책과와 행정부지사 직속기구 중 경제 기능을 담당하는 기업지원단과 고용정책단 등 3개 단·과를 통합해 경제지원국으로 개편한다.

    개편되는 경제지원국은 전방위적인 경제 기능을 담당하며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

    한시기구로 운영하는 ‘규제개혁추진단’은 법무담당관실과 통합하며 외국인주민담당은 다문화지원담당과 통합돼 ‘다문화담당’으로, 인터넷운영담당은 ‘뉴미디어담당’으로, 과표담당은 ‘지방소득세담당’으로 통합된다.

    새로운 행정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지적재조사담당, 정신보건담당, 안전보건담당을 신설하고, 한의약담당은 한방산업 육성 기능과 한약재 수급 기능을 한방항노화산업과와 약무담당으로 이관하고 폐지한다.

    이번 조직개편으로 1국, 1담당, 1소방서, 1지소가 증가하고 정원은 133명(일반직 8명, 소방직 125명)이 늘어난다. 증가되는 133명은 모두 기준인건비에 반영된 인원으로 전액 지방교부세가 지원된다.

    이번 조직개편안은 12일 입법예고, 6월 도의회 심의를 거쳐 7월부터 시행될 계획이다.

    이상규 기자 sk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상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