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7일 (토)
전체메뉴

[살롱] 권 기자의 다이어트 이야기 (12) 에필로그- 끝나지 않은 다이어트

  • 기사입력 : 2015-05-18 10:39:33
  •   
  • 다이어트를 하면서 몇 번 들었던 질문이 협찬이나 후원 부분이었어요.

    PT(퍼스널 트레이닝)을 하는 비용이 비싸다보니 운동센터의 협찬이나 누군가의 후원이 있지 않냐는 말이었죠.

    당연히 제 돈으로 운동을 했죠. 제 건강을 지키기 위해 하는 운동인데 회사에서도 지원을 하지 않는 것이 당연하지 않을까요.

    05.jpg
    <15일 오전 오른 시루봉. 우연히 지인을 만나 사진을 찍게 됐어요.>


    아마도 유부남이었다면 제가 PT는 하지 않고 다른 운동을 했을 가능성이 크죠. 어쩌면 운동을 아예 안 했을지도. 하지만 미혼인데다 술자리 등을 안 만들면서 아낀 돈으로 운동을 하게 됐어요. 물론 지금은 PT는 끝이 났고, 오전에 수영 하는 걸로 대체하고 있어요.

    다이어트는 한 번 시작하면 평생 해야 하는 것 같아요. 우리 몸은 잘 변하지 않으려는 성질이 있어서 체중 조절 할 때 금방금방 살이 빠지지 않거든요. 그리고 1~2개월 운동하고 식이조절하면서 힘들게 살을 빼더라도 조금만 방심하면 원래대로 돌아가는 건 시간 문제고요. 제가 아직도 두려운 건 다이어트를 시작한 지 8개월이 지났음에도 예전 몸으로 돌아가는 거에요. 반성문을 쓰고나서도 요즘 가끔씩 술자리에 가고 맛난 걸 보면 자연스레 계속 손이 가더라고요. 대신 아침에 배우고 있는 수영은 되도록이면 안 빠지려고 노력하고, 틈틈이 등산도 하고 있어요.

    작년엔 하루에 식사 3끼는 챙겨먹되 간식이나 밀가루 음식을 안 먹고 운동을 하면서 살을 뺐다면, 올해는 어느 정도는 먹고 운동을 해 보려고요. 결과론적으로 말하면 실패는 맞아요. 다만 지난해 12월 정도까지 뺐던 몸을 아직도 유지하고 있다면 '절반의 성공'은 아닐까 하고 생각해 봅니다.

    05-3.jpg


    이제 야구, 농구, 생활체육 취재를 맡은만큼 보다 많이 현장을 찾고, 현장에서 땀방울을 흘리려 합니다.

    제가 하고 있는 수영도 더 탄력을 받는다면 트라이애슬론은 아니더라도 북극곰 수영대회에 도전하겠다는 목표를 세워봅니다.

    앙드레 말로는 이런 말을 했다죠. "오랫동안 꿈을 그리는 사람은 마침내 그 꿈을 닮아간다". 저도 오랫동안 꿈을 꾸려고요. 

    권태영 기자(문화체육부) media98@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