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0일 (목)
전체메뉴

[살롱] 사진 플러스 (8) 향기, 셔터를 유혹하다

  • 기사입력 : 2015-06-10 14:18:09
  •   
  •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으로 세상이 정신이 없다. 비가 내린 지난 8일 메르스 관련 스케치를 한 후 색깔을 상큼(?)하게 담으려는 생각으로 창원 장미공원을 찾았다.

    그러나 생각지도 못하게 색깔보다는 촉촉하게 밴 듯한 은은한 향기가 셔터를 누르게 만들었다. 향기를 사진으로 표현 할 수 있을까? 표현 할 수 있다면 어떻게 찍어야 할까?

    얼마전 방영된 모 방송국 드라마 '냄새를 보는 소녀'에서의 여자주인공은 해답을 가지고 있을까? 안타깝지만 사진에는 향기가 기록되지 않는다. 하지만 사진속 기억에는 향기가 고스란히 배어있다.

    김승권 기자 skkim@knnews.co.kr

    08-1.jpg



    08-18.jpg

    08-7.jpg


    #이해인 시인의 시 '6월의 장미'를 읽으며 사진속 향기를 느껴보세요.

    하늘은 고요하고 땅은 향기롭고 마음은 뜨겁다

    6월의 장미가 내게 말을 건네옵니다

    08-17.jpg

    08-8.jpg

    08-16.jpg


    사소한 일로 우울할 적마다 '밝아져라' '맑아져라' 웃음을 재촉하는 장미

    삶의 길에서 가장 가까운 이들이 사랑의 이름으로 무심히 찌르는 가시를 다시 가시로 찌르지 말아야 부드러운 꽃잎을 피워낼 수 있다고

    08-15.jpg

    08-14.jpg

    08-10.jpg


    누구를 한 번씩 용서할 적마다 싱싱한 잎사귀가 돋아난다고 6월의 넝쿨장미들이 해 아래 나를 따라오며 자꾸만 말을 건네옵니다

    사랑하는 이여 이 아름다운 장미의 계절에 내가 눈물 속에 피워 낸 기쁨 한 송이 받으시고 내내 행복하십시오

    08-13.jpg

    08-12.jpg

    08-11.jpg

    08-9.jpg

    08-6.jpg

    08-5.jpg

    08-4.jpg

    08-3.jpg

    08-2.jpg

    08.jpg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승권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