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6일 (수)
전체메뉴

[살롱] 막내고양이 심바 (15) 심바 어렸을 적에

  • 기사입력 : 2015-06-19 14:10:00
  •   

  • 심바는 요즘 사진에서 보시다시피 쑥쑥 자라고 자라서 뒷태 듬직한 고양이가 됐다. 저 덩치를 보고 믿기 힘들겠지만, 아직 심바는 아직 한 살이 채 되지 않은 고양이다. 7월 9일이 생일이니 그 때가 지나야 어른 고양이를 뜻하는 성묘가 간신히 될 수 있다.
    메인이미지
    심바를 처음 만난 날 차에 올라탄 심바(2개월·러시안블루), 반가워!
    심바는 지난해 추석 뒷날 우리집에 왔다. 동생친구로부터 심바를 받아 집으로 올 때 심바는 두 손에 폭 안기는 작은 아기고양이었다. 회색의 먼지뭉치같은 느낌이었다. 들고 있어도 느껴지지 않는 부드러운 작은 솜.(지금은 한 번 들어올리려면 역도 선수같은 소리를 내야 한다. 어영차!)
    메인이미지
    어린데도 자세가 영 불량하다?
    고양이가 아닌 병아리 울음소리같은 크기로, 야옹이 아니라 삐약삐약 울어대는 심바를 보고 있으니 눈에 하트가 절로 생겼다. 입을 힘껏 벌려 하품을 해도 부드러운 하얀 톱니만 드러났다. 저걸로 뭘 씹을 수나 있을까 싶어서 받아온 사료를 물에 불리고, 우유에 불려 조금씩 먹이곤 했다.

    간식도 어린고양이 '자묘용'이라고 적힌 것을 골라서 샀다. 이빨이 조금밖에 나지 않아 물어도 간지러울 뿐이었다.(지금은 물리면 손에 구멍이 날 것 같다. 장난친다고 살짝 무는데도 이빨 자국이 선명하다.)
    메인이미지
    너 고양이니, 사막여우니?
    심바가 들으면 속상할 지 모르겠지만 미모도 어릴 때 남달랐다. 몸집이 작고 어린데도 날카로움이 담긴 생긴 인상이어서 가만히 앉아있으면 고양이가 아니라 사막여우같았다. 이 귀여운 사막여우때문에 회사를 마치고 얼른 들어가려는 발버둥을 쳤다는 후문이 들려온다. 머리 위에 올려놓아 장난쳐도 무리가 없는 회색 여우. 지금은 목디스크를 감수해야 한다.

    아기 심바는 손에 안겨 있다가 누나 손을 붙잡고 자기도 하고, 장난을 칠 때도 귀여울 정도로만 뛰어놀았다. 몸집이 크지 않으니 뛰어다녀도 소리도 별로 나지 않고, 뭘 넘어뜨리지도 않았다.
    메인이미지
    지금 덩치의 1/3 이었을 때.
    하지만, 6개월 정도 되던 때부터 급격하게 자란 심바, 그렇게 천사같던 심바는 짓궂은 악동으로 커갔다. 어떤 일들을 벌였는지는 이미 밝혔으니 이전 기사를 참고하시길.

    심바, 너 언제 이렇게 컸니? 예전의 천사같은 때로 돌아가는 건 어렵겠니?? 이슬기 기자 good@knnews.co.kr
    메인이미지
    인형같았던 심바의 어린 시절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