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 16일 (토)
전체메뉴

NC 조영훈, 26일만에 출장 '만루포'

롯데 맹추격에 11-9 ‘진땀승’
9회말 2점차까지 추격 당해

  • 기사입력 : 2015-07-23 22:30:00
  •   
  • 23일 울산 문수구장에서 NC 다이노스 5번 타자 조영훈은 1회초 1사 만루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지난 6월 28일 서울 잠실 LG전 이후 26일 만에 선발 라인업에 포함된 조영훈은 롯데 자이언츠 선발 투수 심수창을 상대로 볼카운트 3볼-2스트라이커 상황에서 몸쪽으로 들어오는 6구(시속 144㎞ 직구)에 방망이를 크게 휘둘렀다.
    메인이미지
    26일만에 선발 출전한 NC 조영훈이 1회초 롯데 심수창 투수를 맞아 만루홈런을 터뜨리고 있다./NC다이노스/
    이 타구는 우중간 담장을 훌쩍 넘기며 비거리 130m 홈런(시즌 3호)으로 기록됐다. NC가 문수구장에서 만들어낸 첫 홈런이기도 했다.

    조영훈은 KIA 소속이던 지난 2012년 6월 28일 잠실 LG전에서 만루홈런을 친 이래 1160일만에 개인 통산 2번째 그랜드슬램을 만들었다.

    조영훈은 지난 시즌 외국인 타자 테임즈의 영입 이후 주로 대타로 출장해왔으며, 22일까지 올 시즌 55경기에서 타율 0.246에 불과했다. 최근 10경기에서 12타수 1안타(타율 0.083)에 그쳤지만 모처럼 제 역할을 했다.

    NC는 3회초 2사 2루 상황에서 모창민의 볼넷에 이어 지석훈·손시헌·김태군·김종호의 연속 4안타로 4득점하며 초반부터 8-0으로 앞서 나갔다.

    지석훈은 5회초 1사에서 롯데 투수 홍성민의 시속 144㎞ 직구를 받아쳐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10m 홈런(시즌 6호)을 쳤다.

    NC 선발 투수 이태양은 5이닝 동안 93개의 공을 던지며 9피안타(1홈런) 3탈삼진으로 4실점했다. 이태양은 6회말 롯데 최준석에게 투런홈런을 허용하는 등 연속 3안타를 내주며 마운드에서 내려왔지만 타선의 도움으로 시즌 6승(2패)을 거뒀다.

    NC는 이날 11-9로 승리하며 롯데전 2연승을 했다. NC는 올 시즌 ‘낙동강 더비’에서 7승4패로 우위를 지켰다. NC는 시즌 48승2무35패로 이날 SK 와이번스에 패한 두산 베어스를 누르고 리그 2위로 올라섰으며, 선두 삼성에 0.5게임차로 따라붙었다.

    마산고 출신의 최재원은 8회초 도루(시즌 10호)를 성공하면서 2013년 프로 데뷔 이후 처음으로 두자릿수 도루를 했다.
     
    울산= 권태영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권태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