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3일 (일)
전체메뉴

[살롱] 막내고양이 심바 (20) 심바 경남신문 습격하다

  • 기사입력 : 2015-08-11 15:14:00
  •   
  • 메인이미지
    진입 시도. '여기가 어디에요? 물어뜯던 누나 명함에서 본 것 같기도 하고…'
    AM10:00 도착. 일단 기다려. 분위기부터 살피고 나올 테니까. 신호주면 올라와.

    작전이 시작됐다. 오늘의 미션을 도와줄 DJ양은 폭탄을 안아들고 1층 카페에서 대기했다. 심바누나는 10시에 출근하면서 내내 폭탄의 낌새를 물어봤다. DJ양에게서 온 문자에는 다급함이 묻어났다. "곧 터질 것 같아요!"

    폭탄은 예상하셨다시피 살이 쪄서 몸무게가 5kg으로 치닫고 있는 러시안블루, 고양이 심바다.

    메인이미지
    작전 진입 전, 안정을 위한 캣닢 투하. '저 캣닢 맡을 기분 아니거든요.'
    그동안 19차례 심바이야기가 나가고, 심바누나의 폭풍 주책을 접하면서 심바에 대해서 궁금해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회사에 데리고 와보라는 이야기도 있었다.

    혼자서는 심바를 데리고 가는 것이 도저히 엄두가 안나다가, 방학맞은 심바 두번째 누나 DJ양이 작전을 도와주기로 해 거사에 나선 것이다.

    메인이미지
    오잉? 처음 와 보는 덴데?
    40분쯤 뒤, 폭탄을 들고 어찌할 바 모르고 있는 DJ양에 다가갔다. 폭탄 심바는 불안해하며 연신 이동장에서 왔다갔다하면서 울고 있었다.

    부랴부랴 캣닢(고양이가 좋아하는 풀)을 뿌려주고 진정을 시켜봤다. 그러고선 조심스레 안고 회사 계단을 올랐다.

    심바는 연신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심바누나한테 꼭 매달려서 울었다. 유리문을 지나고 자신의 이야기를 실어주는 '방송인터넷부'에 다다랐다.

    메인이미지
    제 기사 신문에 실어주신 분이죠? 반가워요. 저 좀 얌전히 있죠?
    "털이 정말 부드럽네", "눈이 정말 예쁘게 생겼다!", "털 색깔이 굉장히 오묘하다" 등등 사진에서 보던 심바를 직접 본 소감들이 나왔다. 하지만 그중에서도 심바가 가장 많이 들은 소리는 "생각보다 크네!"

    색이 어두워서인지 사진 속에는 조금 더 작게 나오는데, 실제로 보니 큰 모양이다. (심바 오늘부터 다이어트 돌입하자)

    다이어트에 반감이 생겨서일까. 갑자기 하악질(개로 치면 으르렁거리는 것. 심기가 불편할 때 내는 표현. (16편 '심바 병원가는 날'을 참고하세요)을 하면서 적대감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메인이미지
    심바, 어디가!
    "워워, 심바. 다들 놀라시잖니." 심바를 책상 위로 내려놓았다. 어디로 튈 지 몰라서 자유롭게 풀어주는 건 좀 어려웠다. '내일 쉬게 편집국 한 번 쓸어버려!'라고 주문하고 싶었지만….

    이 때 김승권 기자께서 등장해 심바 사진을 찍어주셨다.(너 이 분한테 찍히는 거 영광인 줄 알아!) 이리저리, 다양한 표정을 담아주셔서 심바의 첫 방문기를 남기게 됐다.

    집에서도 자주 보고, 찢으면서 놀기도 하는 경남신문이 반가워서일까 신문 위에서는 가만히 있다가, 이내 낯선 곳에서의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메인이미지
    경남신문이다! 동물 부실관리? 안돼요 안돼 ~
    더 이상 스트레스를 받으면 안될 것 같아 경남신문에 작별을 고하기로 했다. 이제는 우리가 헤어져야 할 시간, 다음에 또 만나요.

    "심바, 안녕!" "네, 다음에 컨디션 더 좋을 때 오겠다냥!"  이슬기 기자 good@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