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5일 (화)
전체메뉴

돌고래호 경남 5명 승선 4명 사망·실종 추정

제주 추자도 인근서 돌고래호 전복
탑승자 21명 중 10명 사망·8명 실종
도내 낚시어선도 관리와 안전 소홀

  • 기사입력 : 2015-09-07 07:00:00
  •   
  • 메인이미지
    6일 오후 추자도 인근 어선 전복 사고 실종자 가족이 사고 연고자 대기소 등이 마련된 전남 해남으로 이동하기 위해 해경 경비정에 오르고 있다./연합뉴스/


    제주 추자도 인근 해상에서 5일 전복된 돌고래호(9.77t·해남 선적)의 승선자가 21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경남도민은 5명이 승선한 것으로 추정됐으며, 6일 오후 9시 현재 1명만 구조되고, 4명은 사망·실종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평현 제주해양경비안전본부장은 6일 오후 브리핑에서 “현재까지 확인된 돌고래호 탑승자는 생존자 3명(경남 1명 포함), 사망자 10명, 실종자 8명 등 총 21명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부실한 해상 안전관리 또 도마= 이번 사고는 발생 20여 시간이 지나서야 승선인원이 파악됐다. 세월호 참사 이후 여객선 승객에 대한 관리는 강화됐지만 낚시 어선은 여전히 사각지대에 있어 대책이 요구된다. 낚시 관리 및 육성법에 따르면 낚시 어선업자는 출입항 신고서와 승선원 명부를 첨부해 출입항 신고기관장에게 제출해야 한다. 그러나 해경은 돌고래호가 출항한 해남군 북평면 남성항이 소규모 항으로 분류돼 민간인이 해경을 대신해 입출항 신고 접수를 대행한다고 밝혔다.



    큰 항구 등 해경의 치안센터나 출장소가 있는 곳은 해경이 직접 입출항 신고를 받지만 소규모 어항에는 어촌계장 등 민간인이 신고장 접수를 대행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사고 당시 승객 상당수가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았던 것으로 추정된다.

    ◆도내 실태= 도내 낚시어선 관리도 부실하다. 도내에서 허가를 받은 낚시 어선은 총 961척(창원해경 244척, 통영해경 717척)이다. 낚시 어선 업자는 출항 시 톤수와 승선인원과 관계없이 반드시 신고하도록 돼 있다. 하지만 신고와 관리·감독 절차는 매우 허술하다. 대부분 민간인이 대신 신고 접수를 받고 있다.

    낚시 어선을 자주 이용한다는 이모(48·창원시 진해구)씨는 “민간인이 승선 명부를 확인하다 보니 구명조끼 등 안전장비 착용 여부조차 파악하지 않고 단지 서류로 확인한다”고 지적했다.

    해경이 직접 나서 승선 명부와 안전장비 착용 여부를 확인하더라도 효과는 없다. 출항을 하고 나면 승선자들이 구명조끼 등을 벗고 낚시하기 때문이다. 이씨는 “특히 진해지역은 어선들이 많아 제대로 승선자들의 확인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어 문제가 드러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김호철 기자


    <사망자 명단>(6일 오후 5시20분 현재)

    ◆해남병원= △김○태(66년생·부산시 부산진구) △이○용(67년생·전남 영암군) △허○환(66년생·부산시 사상구) △이○준(53년생·부산 동구) ◆우리병원= △전○진(64년생·창원시 의창구) △김○준(55년생·부산시 사하구) △김○수(69년생·전남 해남군) △전○복(77년생·전북 군산시) ◆우석병원= △심○익(76년생·부산시 사하구) △진○래(65년생·부산시 북구) (이상 해경 발표 명단)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문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