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9일 (화)
전체메뉴

[살롱] 30대 반강제 전원생활 (5) 곤충과 함께하는 아들

  • 기사입력 : 2015-10-18 21:24:36
  •   
  • 어느날 아들이 저에게 부탁을 합니다.

    - 아들: 아빠, 잠자리랑 나비 잡아줘.

    - 나: 왜?

    - 아들: 여기 책에 있는데 보고 싶어서.

    아들이 부탁하니 대충 운동복 차림에 슬리퍼를 신고 마당으로 나갑니다.

    메인이미지

    '휘리릭~ 휘리릭~'

    잠자리채로 몇번 휘두릅니다.

    - 나: 자~ 여기 있다. 잠자리랑 배추흰나비.

    - 아들: 이야~벌써 잡아왔네. 진짜 잘 잡는다. 아빠 최고!

    그러고는 책을 뒤적이더니 곤충들을 자세히 관찰하네요.

    메인이미지

    전원생활을 하다보니 아들에게는 주변에 있는 모든 것이 놀이감이자 자연학습의 장이 되네요.

    잠자리는 빨라서 잘 못잡지만 방아깨비, 메뚜기 등은 무서워하지도 않고 잘 잡는 아들. ㅎㅎ

    지금은 보잘것 없는 일상이지만 아들이 자라서 먼 훗날 추억을 회상하는 날이 오겠지요.

    저 또한 그랬듯이…

    이민영 기자 (방송인터넷부)

    mylee77@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