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8일 (화)
전체메뉴

[제96회 전국체전] 경남 롤러 ‘이름값’… 금 4·은 3·동 3개로 종합 1위

임진선·손근성 금 질주

  • 기사입력 : 2015-10-20 07:00:00
  •   

  • 경남 롤러가 종합 1위를 차지하며 이름값을 했다.

    19일 경기가 끝난 경남 롤러는 이번 전국체전에서 금 4, 은 3, 동 3개 등 모두 10개를 획득하고 종합점수 1810점을 기록, 종합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종합 2위에서 한 단계 뛰어올랐다.

    경남 롤러는 실업팀 강자로 군림하고 있는 경남도청에 큰 기대를 걸었다. 강대식 감독의 지도아래 손근성과 장수철, 임진선 등 내로라하는 선수들을 보유하며 이번 체전에서도 활약이 기대됐다.

    예상대로 경남도청 임진선이 여일반부 스피드 1000m, 경남도청 손근성이 남일반부 스피드 15000m제외에서, 여일반 3000m 계주에서 각각 금메달을 따냈다.

    또 경남도청 롤러팀은 스피드 3000m 계주에서 은메달, 손근성은 남일반부 스피드E+P10000m에서 은메달, 임진선이 스피드300mT.R에서 은메달을 따냈다. 또 장수지는 여일반부 스피드E+P10000m, 장수철은 스피드300mT.R에서 각각 동메달을 추가했다.

    이로써 경남도청은 금 3, 은 3, 동 2개 등 모두 8개의 메달을 땄다.

    경남도청 롤러는 인천에서 열린 제94회 전국체전에서 선수들이 달리다 넘어지는 등 악재가 이어지면서 하위권으로 추락하는 수모를 겪었다.

    이후 절치부심한 경남도청 롤러는 지난해 2위에 이어 이번에 당당히 1위로 복귀했다.

    강대식 감독은 “계약금 문제로 우수선수 영입이 좌절되는 등 힘든 일도 있었지만 언제나 최고를 지향하는 선수들의 노력이 성과를 낸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고등부에서 창원남산고 김왕남(3년)이 남고부 스피드 1000mO.RD에서 금메달, 스피드300mT.R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현근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현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