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5일 (수)
전체메뉴

[수습기자 생존기] 김재경 (7) 오늘도 뛴다

  • 기사입력 : 2015-10-26 14:42:25
  •   

  • 현장 기사를 발굴하기 위해 김 기자는 오늘도 뛴다. 사소한 것 하나도 그냥 지나칠 수 없다. 오늘은 너무나 사소해 기사가 되지 못한 것들을 이야기하고자 한다.

    메인이미지
    만날육교에 위치한 동상, 아이의 등과 엉덩이, 발바닥이 심하게 변색돼 마음이 아팠다.
    경남대학교 후문에서 당산벽화마을로 가는 길. 만날 육교에 두 손을 맞잡고 있는 모녀 동상이 있었다. 오랜 시간 그곳에 서 있어서일까. 아이 동상의 일부 표면이 변색해 있었다.

    특히 아이의 등과 엉덩이, 발바닥이 변색해 초록빛을 띠고 있었다. 주변 곳곳을 다니며 비슷한 상황에 놓여있는 동상을 찾아 하나의 이야기를 만들려 했지만 발견하지 못했다. 아쉬움에 사진으로 남겼다.
     
    메인이미지
    딱 반만 뽑혀 있는 '월영동 공영주차장' 푯말.
    같은 날 오후, 창원시 마산합포구 월영동, '만날 근린공원'으로 향하는 길, 인근의 주차장. 입구에 '월영동 공영주차장'이라는 푯말이 세워져 있었다. 하지만 여기저기 찌그러져 반쯤 뽑혀 있었다. 아니 딱 반만 뽑혀 있었다.

    만약 푯말이 뿌리째 뽑혀 날아다니고 있었다면 기사가 됐을지도 모르겠다.
     
    메인이미지
    가파른 길 중턱에 있던 유아용 세발자전거. 무슨 일이 있었던 거니?
    예전에는 신경도 안 썼던 것들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다. 창원시 성산구 가음정동, 집 근처 가음정사거리 버스정류장 뒤로 굉장히 수상한 길이 하나 보였다. 언제부터 나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길을 따라가 봤다. 습지공원으로 이어지는 길이었지만, 그 옆으로 난 샛길 하나가 눈에 띄었다.

    샛길 입구에 있던 바위에는 '1-가음정-11-3'이 적혀있었다. 그 샛길은 가음정천으로 내려가는 길로 꽤 가파른 길이었다. 가파른 길 중턱에 유아용 헬로키티 세발자전거가 넘어진 채로 방치돼 있었다. 왜 방치가 됐는지, 무슨 일이 있었던 건지 알 수 없었다. 외진 곳이라 어린이들이 산책하는 곳으로 보이진 않았는데 뭔가 의심쩍었다. 어떠한 안내 푯말도 없는 게 마음에 걸린다.
     
    취재하기에 앞서 사전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 그래서 며칠 뒤 다시 가 볼 예정이다. 내일은 또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오늘 기사로 쓰지 못했다고 단순히 지나치지 않으려고 한다. 또 앞으로 주의 깊게 관찰하다 보면 그것으로부터 재밌는 이야기를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작은 것 하나도 놓치지 않겠다'는 마음으로 오늘도 내일도 열심히 뛰겠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재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