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01일 (목)
전체메뉴

[초록기자세상] 창원 안민고개 생태통로 ‘사람 길’ 돼버린 ‘동물 길’

송승은 초록기자(창원 반송여중 1학년)
등산객 많이 오다니고 수풀 많지 않아
경계심 많은 동물 이용하기에 부적합

  • 기사입력 : 2015-11-04 07:00:00
  •   
  • 메인이미지

    생태통로가 무엇인지 아시나요? 생태통로란 도로 등의 건설로 인해 단절된 생태계의 연결 및 야생동물의 이동을 위한 인공구조물입니다. 창원에 있는 안민생태통로가 얼마나 동물들에게 도움이 되고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안민고개에 있는 안민생태교를 찾아가 봤습니다.

    가는 도중 머릿속에 든 생각은 ‘동물들이 지나가는 길인데 사람이 그곳에 가도 될까’였습니다. 안민생태교에 도착한 후 본 생태교는 야생동물이 이동하는 다리가 아니라 등산객들의 이동을 돕는 다리였습니다.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길을 경계가 심한 야생동물들이 자연스럽게 다닐 수 있을까요?

    메인이미지
    창원시 안민생태교. 등산객들이 많이 다녀 풀과 나무가 밟히고 꺾여 있다.
    주말 낮 시간이라 많은 등산객이 산에 오른다 하더라도 생태계의 연결을 위한 야생동물 이동 통로로 만들어진 그 본연의 목적은 잊혀진 채 그저 사람이 다니는 길이 되어 버린 것 같아 아쉬움이 컸습니다. 물론 정상적인 등산코스가 아닌 길도 다닐 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사람들 눈에 띄지 않게 다니고 싶어하는 야생동물들을 위한 생태교는 수풀이라도 우거져 있어야 할 것 같은데 사람들에게 밟힌 듯 잘리고 꺾인 풀과 나무들이 많이 보여 아쉬움을 더했습니다.

    메인이미지
    송승은 초록기자
    그렇다면 어떤 생태통로가 좋은 생태통로일까요? 먼저 동물들이 산과 산을 넘기 위해 도로를 건너는 위험한 행동을 막기 위한 용도인 만큼 동물의 생존에 도움을 줄 수 있어야 할 것입니다. 동물의 생존에 도움을 주지 못하는 통로는 있으나 마나 한 무의미한 통로일 것입니다. 또한, 생태통로 주변 서식종의 습성에 맞게 지어야 할 것입니다. 예를 들어 하늘다람쥐와 같이 나무를 타고 다니는 동물이 주변에 산다면 그 동물의 습성에 맞춰 기둥을 세운다든지 해 편한 이동을 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합니다.

    모든 생태통로가 그저 보여주기식이 아닌, 동물에게 도움이 되는 생태통로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안민생태교 역시 조금만 더 관심을 기울이고 관리를 해준다면 동물에게 도움이 많이 되는 다리가 될 것입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