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1월 27일 (월)
전체메뉴

[한국지방신문협회 공동기획 新팔도유람]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수원 화성’

낮에도 밤에도 빛나는 화성

  • 기사입력 : 2015-11-13 07:00:00
  •   
  • 메인이미지
    해마다 수원화성 문화제에서 재연되는 정조의 수원화성 능행차 모습.

    경기도 수원시가 화성 축성 220주년이 되는 2016년을 수원화성 방문의 해로 정하고 4대문을 활짝 열어 관광 수원의 모든 것을 보여주는 풍성한 잔칫상을 차린다.

    수원시는 ‘살아있는 역사, 함께하는 문화 수원화성 2016’ 슬로건으로 정조대왕 능행차를 서울 창덕궁과 수원화성을 연계해 재현하는 등 수원화성 방문의 해 이벤트를 연중 이어간다.

    1월 수원화성을 관광특구로 지정하고 이를 축하하는 개막식과 함께 국제 자매도시가 참여하는 관광심포지엄 등 개막주간 행사가 수원화성 방문의 해의 성대한 막을 올린다. 4월 화성행궁 광장에서 수원화성 축성 220주년을 기념하는 KBS 열린음악회가 방영되고 5월 ‘2016 아시아 모델 페스티벌 in 수원’에서 아시아 톱 모델들이 수원을 배경으로 아름다움을 겨룬다.

    6월에는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한류를 이끌고 있는 국내 정상급 가수들이 출연하는 ‘K-POP 슈퍼콘서트’, 8월에 화성 행궁광장에서 창작오페라 ‘시집가는 날’을 공연한다. 9월 전국 기초자치단체와 자매도시, 더함시(더불어 함께하는 도시협의회) 등의 관광자원을 홍보하고 특산품 장을 여는 팔도관광박람회가 열리고 10월에는 52년 전통의 수원시 대표문화관광축제 수원화성문화제가 4일 동안 열린다. 수원화성문화제 정조 능행차는 사상 처음 수원시와 서울시가 공동으로 창덕궁에서 한강 노들섬까지, 시흥행궁에서 화성행궁까지의 행차를 각각 말 120필, 행렬 930명 규모로 재연한다.

    이 밖에 5월 수원연극축제, 6월 KBS 성우극회의 시낭송의 밤, 8월 수원발레축제와 수원국제음악제, 9월 광교호수공원 재즈페스티벌, 10월 팔달문 시장거리축제, 행궁광장 수원갈비 음식문화축제 등이 열린다. 화성행궁 신풍루 앞에서는 하루 두 차례 무예24기가 공연되고 수원화성의 야경을 해설사와 함께 관람하는 수원화성 달빛동행은 연중 인기리에 진행되고 있다. 시는 내년 3월까지 권선구 서둔동농어촌개발연수원에 340명 숙박 규모의 관광형 호스텔을 신축할 계획이다.

    메인이미지
    수원화성문화제를 비롯한 다양한 행사에서 선보이는 불꽃놀이는 수원화성의 아름다움과 어우러져 또 하나의 볼거리를 제공한다.

    아버지 사도를 위로하고 어머니 혜경궁을 봉양하다

    정조의 수원화성 행차 의미는

    1795년 을묘년 윤2월 9일 새벽 정조는 비운의 세자이자 아버지인 사도의 능에 참배하기 위해 어머니 혜경궁을 모시고 창덕궁을 떠났다. 노량진에 이르러서는 배다리를 이용해 한강을 건너고 그날 밤 시흥 행궁에 묵었다. 이튿날 점심 무렵 비가 내렸지만 정조는 길을 재촉했고 그날 저녁 화성(1997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지정) 행궁에 당도했다. 정조 행렬의 중심에는 혜경궁과 정조의 가마가 있고 주변에 의장 깃발, 갑옷을 입은 호위병, 음식을 실은 수라가마, 행렬 앞에 군대와 악대가 섰다. 이 행렬을 사실적으로 그린 반차도에 등장하는 인원은 모두 1779명. 총 길이만 4㎞에 이르렀다. 조선왕조를 통틀어 가장 성대하고 장엄한 행사다.

    화성 행차 셋째 날 정조는 낙남헌에서 문·무과 별시를 시행한 후 다음날 어머니 혜경궁을 모시고 현륭원에 참배했다. 남편의 무덤을 처음 방문한 혜경궁은 비통한 울음을 터뜨렸다고 전한다. 다섯째 날 혜경궁 회갑연을 봉수당에서 거행했다. 회갑잔치에는 서울에서 내려온 종친과 혜경궁 친정 식구들이 참석했고 궁중 무용 선유락이 공연됐다. 여섯째 날 오전 백성들에게 쌀을 나눠주고 낙남헌에서 나이든 일반 백성 384명을 초청해 양로연을 베풀었다. 이때 정조와 노인들 밥상의 음식은 모두 같았다고 기록은 전한다.

    7박8일 정조의 수원화성 행차는 어머니 혜경궁의 회갑연을 위한 것이었다. 왕이 부모에 대한 효행을 실천함으로 백성에게 효를 권장하기도 했다.

    정조는 화성 행차의 모든 내용을 원행을묘정리의궤(園幸乙卯整理儀軌)로 남겼다.

    경인일보 김대현·김민욱 기자

    메인이미지

    염태영 수원시장의 초대 메시지

    "전통과 현대 어우러진 수원의 매력 느껴보세요"


    수원은 세계문화유산 도시입니다. 220년 전 정조가 축성한 수원화성 팔달문, 장안문 등 4대 성문과 2개 지휘소, 옹성, 암문, 봉수대 등 성곽 구성물이 완벽하게 남아 있습니다.

    5.4㎞ 길이 조선시대 성곽이 원도심을 둘러싸고 그 역사의 흔적이 온전히 보존되고 있는 곳은 수원뿐입니다.

    수원은 생태환경 도시입니다. 서울시가 청계천을 복원하기 10년 앞서 수원천을 물고기가 사는 자연생태형 하천으로 만들었습니다. 광교산 발원지에서 세류역까지 수원천 12㎞는 등교하는 학생, 운동하는 부부, 퇴근하는 직장인들이 이용하는 쾌적한 천변도로입니다.

    2년 전 생태교통 페스티벌이 열린 행궁동에서는 낙후한 원도심이 어떻게 되살아났는지 생생한 모델을 볼 수 있습니다.

    수원은 경관이 아름다운 도시입니다. 수원화성 복원, 성곽 조망점 관리, 옛길 조성 등 역사경관을 조성한 우수한 사례로 2011년 제1회 대한민국 경관대상을 수상했고 2014년 광교 호수공원이 같은 경관대상을 받았습니다.

    올해까지 전국에서 5개의 경관대상이 나왔는데 그중 2개가 수원시에 있습니다.

    수원은 전통과 현대가 융합돼 있는 도시입니다. 화성 축성 당시 우마차가 다니던 길과 명품 광교신도시 카페거리가 함께 존재합니다.

    성곽의 아름다움이 돋보이는 야경을 보며 수원천 통닭거리에서 걸어보고 광교호수공원에서는 경관조명을 관람할 수 있습니다.

    수원으로 한번 방문해 주세요. 오시는 자리 불편함이 없도록 정성껏 준비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