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16일 (월)
전체메뉴

코트에 물병 던진 LG 길렌워터, 제재금 600만원

  • 기사입력 : 2015-12-29 22:00:00
  •   
  • 메인이미지

    지난 26일 원주체육관에서 열린 창원 LG와 원주 동부 경기에서 4쿼터에 5반칙 당한 후 코트에 물병을 던진 LG 트로이 길렌워터(사진)가 제재금 600만원 처분을 받았다.

    KBL은 28일 재정위원회를 열어 “벤치에서 플로어에 물병을 투처하는 행위로 경기장 질서 문란과 스포츠 정신에 위배되는 행동을 한 길렌워터에게 600만원의 제재금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금액은 경기 중 발생한 사안에 대한 제재금 중 역대 최대이다. 또 이 경기에서 과도한 항의로 벤치 테크니컬 파울 2개를 받은 LG 강양택 코치는 40만원의 제재금 처분을, 벤치 테크니컬 파울 3개로 퇴장당한 김진 감독은 선수와 코치 관리 부실의 책임을 물어 견책 징계를 받았다.

    권태영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권태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