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7월 04일 (월)
전체메뉴

[초점] 창원시정연구원 창원 첨단산업 경쟁력 제고 방안 보니

진단- 1인당 부가가치 전국 61% 그쳐
해법- 신소재 등 ‘미래산업’ 육성 필요

  • 기사입력 : 2016-02-02 22:00:00
  •   
  • 창원시에 소재한 첨단산업 업체의 1인당 부가가치가 전국평균의 61%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부가가치가 높은 정보통신·신소재·바이오 등 미래기술산업 육성이 시급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첨단기술 사업체, 종사자, 생산액도 전국 평균보다 현저히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김동중 창원시정연구원 연구위원은 2일 창원시청 제3회의실에서 이 같은 요지의 창원시 기술산업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첨단도시 발전모델과 전략을 제안했다.
    메인이미지
    창원시정연구원이 2일 시청 제3회의실에서 연구성과 발표회를 하고 있다./성승건 기자/

    ◆지역산업 실태= 김 위원이 이날 밝힌 2013년 기준 창원시 고위기술산업(첨단산업) 현황을 보면 기업체 비중은 4.8%로 전국 6.6%보다 떨어지고, 종사자수 비중은 5.6%로 전국 16.2%보다 10%p 넘게 차이가 난다. 또 생산액 비중도 5.5%로 전국 20.9%보다 크게 낮다. 이에 따라 첨단산업의 1인당 부가가치(2013년 1년 기준)도 전국 평균이 3억원인데 비해 창원은 1억8000만원으로 격차율이 61%에 이른다.

    김 위원은 “창원시 주력산업이 기계장비제조업과 금속가공제조업 등 중후장대형으로 이뤄져 있어 제조업 경기하락으로 인한 서비스업 연쇄침체로 지역내총생산(GRDP) 둔화와 경제성장률이 하락돼 지난 IMF사태와 국제금융위기 때보다 더 심각한 상황”이라고 창원시의 산업구조를 진단했다.

    창원시의 제조업 경기하락은 생산 및 출하지수(100기준 상승-하락 판단)가 2011년 최고 110에서 지속적으로 감소해 2015년 100이하로 떨어졌고, 반면에 재고지수는 2011년 110에서 2015년 150으로 크게 증가해 기업투자 저조와 고용위축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제조업 및 서비스업의 동반 침체로 GRDP성장률이 우하향 형태로 갈수록 둔화돼 2008년 8%에서 2012년은 3%대로 떨어졌다.

    ◆첨단산업 육성방안= 김 위원은 첨단산업 육성과 유치 등 경제혁신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우선 첨단산업 발전 전략으로 △기존 주력산업에 첨단기술 접목 △국가산업단지 고도화 및 산업단지 재생 추진 △첨단산업관련 전문인력 양성 △신기술기반 기술자유지역 설치 △창원형 첨단산업 클러스터 구축 △INBEC형 첨단스마트시티 재창조 △첨단산업육성 조례 등 인센티브 패키지 지원을 제안했다.

    이 중에서 창원형 첨단산업 클러스터 구축은 진해 옛 육군대학 유휴부지를 연구자유지역으로 조성해 재료연구소 등 연구기능 수행기관과 연구소 기업을 유치하고 벤처기업 등을 위한 지식산업센터 등을 설립하는 것이다.

    ◆기타 보고= 이날 정오현 연구위원은 글로벌관광도시 혁신방안을, 김기영 연구원은 창원광역시 승격 종합연구를 각각 발표했다.

    정 위원은 창원시 174개 관광자원을 대상으로 공간밀집도를 분석한 결과, 마산합포구의 관광자원 밀집도가 가장 높다고 밝혔다. 관광전문가 20인을 대상으로 관광자원 인지도·잠재력를 조사한 결과, 진해군항제가 가장 높고 주남저수지, 마산가고파국화축제, 마금산온천, 용지호수공원, 무학산, 마산어시장, 진해만, 창동예술촌, 돝섬 해상유원지의 순으로 10대 관광자원이 도출됐다. 정 위원은 △마산만·진해만 글로벌 해양특화 관광거점 기반조성 △주남저수지를 연계한 생태관광 육성 △창조적 한류문화 거점 도시 기반 조성 △산업관광·의료관광·스포츠관광 육성 △남해안 최고의 복합전통관광마켓 조성 △창원 고유 역사문화의 ‘빛과 맥’기반 구축 △환남해안 관광축의 전략적 관문도시 도약 등 7가지를 전략으로 제시했다.

    한편 김 연구원은 ‘창원광역시 승격 종합 연구’에서 “광역시가 되면 10대 효과(자치행정력, 자치재정력, 인구 및 지역내총생산 증가, 지역경제활성화 및 도시인프라 확충, 국가정책·국토정책에서의 표출, 교육경쟁력 강화, 살기좋은 도시로의 변혁, 갈등해소 및 균형발전, 도시브랜드 강화, 시민 자긍심 제고)와 지역상생발전 3대 효과 등 ‘10+3효과’를 도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종훈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