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3월 03일 (일)
전체메뉴

[일등 창원시민 나쁜운전 STOP] (5) 졸음운전

5초만 졸아도 140m 질주… 사망사고율 2배 급증
단속 어려워 운전자 경각심 필요
중앙선 침범 땐 대형사고 이어져

  • 기사입력 : 2016-04-27 22:00:00
  •   
  • 26일 오후 남해고속도로 진영휴게소(순천 방향)에서는 고속도로순찰대 제6지구대와 한국도로공사 부산경남본부, 교통안전공단 경남지사 등이 함께 봄 행락철 고속도로 졸음운전 예방을 위한 합동 캠페인을 벌였다.
     
    이들은 수년 동안 한 달에 한 번씩 모여 합동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6지구대 관계자는 “졸음운전 사고가 매년 늘고 있고, 한 번 사고가 발생하면 심각한 사고로 이어지고 있지만, 음주운전과 같이 단속 자체가 불가능하므로 운전자 스스로 경각심을 일깨워주기 위한 캠페인밖에는 예방책이 없다”고 말했다.

    메인이미지

    자료사진./경남신문 DB/

    ◆졸음운전 사고 발생건수 매년 늘어= 도내 졸음운전 사고 발생 건수는 매년 늘고 있다. 26일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도내 졸음운전 사고 발생 건수는 지난 2012년 205건, 2013년 230건, 2014년 267건으로 매년 늘고 있는 추세다. 졸음운전 사고가 증가하면서 사망자 역시 덩달아 늘고 있다. 같은 기간 7명, 17명, 19명이 졸음운전으로 사망했고, 부상자도 361명, 402명, 426명으로 매년 늘고 있다.

    같은 기간 전국 졸음운전 사고 발생 건수는 1만4266건, 1만3749건, 1만3434건 등을 기록해 매년 1만3000건 이상의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사망자는 477명, 476명, 416명으로 매년 400명 이상의 운전자가 졸음운전으로 목숨을 잃고 있다.

    ◆졸음운전, 봄보다 여름철에 집중= 봄의 정점인 4월, 춘곤증으로 시도 때도 없이 잠이 밀려오는 가운데 행여나 졸음운전으로 이어질까 봐 관련 기관에서는 봄철 졸음운전을 경고하는 플래카드를 도로 곳곳에 설치해 놓고 있다.

    일반적으로 졸음운전이 봄철에 자주 발생하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의외로 여름철에 발생 빈도가 높다. 지난 2012~2014년 도내에서 발생한 졸음운전 사고를 월별로 분석한 결과, 봄철인 3~5월에는 총 152건 발생했지만 여름철인 6~8월에는 211건이 발생해 봄철보다 무려 38% 높았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봄철보다 여름철에 휴가를 떠나는 운전자들이 많을뿐더러 날씨 탓 등으로 피로가 누적된 상태에서 운전하다 보니 졸음운전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졸음운전 5초가 140m까지= 졸음운전이 위험한 이유는 운전자 입장에서는 순간이지만 차량은 운전자가 통제하지 않는 상태로 적게는 몇십m, 길게는 몇백m를 질주하는 것과 같아 차량이나 보행자에 큰 위협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운전자가 5초 정도를 깜빡 졸았을 경우 시속 60㎞인 차량은 약 80m를, 시속 100㎞인 경우는 약 140m를 운전자가 없는 상태로 이동한 것과 같은 것으로 나타났다. 졸음운전 사고의 사망사고율(4.3%)을 보더라도 전체 사고에서 사망사고율(2.1%)과 비교해 두 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졸음운전은 고속도로에서 사고가 날 경우 훨씬 위험하다. 도로 종류별 사고 중 고속도로 사고는 1.5%에 불과했지만 졸음운전 사고에서의 고속도로 사고는 9.4%로 크게 높았다.

    또 졸음운전의 특성상 주행 중인 차로를 벗어날 가능성이 높아 중앙선 침범에 주의해야 하는데, 실제로 전체 교통사고에서 5.7%에 불과한 중앙선 침범 사고가 졸음 운전사고에서는 19.8%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사고에서 13.1%를 차지한 화물차 사고가 졸음운전 사고에서는 20.3%나 차지했다.

    ◆졸음운전 사고 예방하려면= 신선한 산소 공급을 위해 지속적 환기를 해주는 습관이 필요하다. 밀폐된 차안에서는 충분한 산소가 공급되지 않아 졸음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창문을 열고 신선한 공기를 자주 순환시켜 졸음을 방지할 필요가 있다.

    껌, 견과류 등 가벼운 음식물을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가벼운 음식물 섭취는 일시적으로 졸음 방지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운전 중 정차 시 가벼운 스트레칭으로 경직된 신체를 풀어 주는 것도 혈액 순환과 기분 전환에 효과적이다.

    고속도로 운행 시 졸음이 심하면 휴게소, 졸음쉼터 등 안전한 곳에서 휴식을 취해야 한다. 전문가는 장거리 운행 시 2시간마다 규칙적인 휴식이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박길수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종합분석센터장은 “고속도로는 도로의 교차나 보행자가 없는 단조로움 때문에 장시간 운전 시 졸음을 느끼기 쉬운 만큼 자주 창문을 열어 공기를 순환시켜 주고 주기적으로 휴식을 취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심한 피로감이 오면 무리한 운전을 자제하고 잠시 수면을 취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고휘훈 기자

    메인이미지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고휘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