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4일 (월)
전체메뉴

나혼자산다 (7) 원데이 사진클래스&감성사진 출사

  • 기사입력 : 2016-07-11 14:45:26
  •   

  • 혼자 밥 먹고, 술 마시고, 영화 보는게 퇴근 후 일상. 그러다보니 어느덧 서른의 절반이 날아가버렸습니다.(마음은 아직 스무살) 이따금씩 배드민턴도 치면서 주말을 보냈는데 어깨를 다쳐 그마저도 못 하고, 축구도 좋아하지만 축구모임은 해체 수순에 다다른 듯 뜸합니다.(JTBC 배승주 선배님 보고 계신가요?)

    일은 열심히 하되, 재충전할 수 있는 '취미'가 필요하겠단 생각이 최근 절실해졌습니다! 큰 돈과 많은 시간을 들이지 않고 배울 수 있는 걸 찾아봤습니다.

    메인이미지
    새벽 2시. 익숙한 듯 익숙하지 않은 집앞 골목과 거기 서 있는 나.

    두구두구두구! 그것은 바로 사.진.이었습니다. 평소 관심은 있었지만 어려울까봐 지레 겁먹었었는데…. 이번 기회에 사진을 배우기로 결심했습니다.

    언젠가(그게 언제? 곧?) 생길 여자친구와 이곳 저곳 여행을 다니며 예쁘게 사진을 찍어주겠다는 마음을 담아.

    메인이미지
    창원 사파동에 아주 근사한 공동 작업실이 있어요. 월간월간, 콩밭출판사, 서양화가 장건율, 송송이, 사진작가 조현승네 작업실이랍니다.

    스튜디오 근무 경력도 있는, 사진 잘 찍는 대학 후배들의 도움을 받기로 했습니다. 6월 중순의 어느 날, 설레는 마음을 안고 원데이 클래스를 열고 있는 '호조스튜디오'로 찾아갔습니다.

    딱 하루, 이들에게 배운 사진 잘 찍는 법을 세줄로 요약한 건 다음과 같습니다.

    △목적에 맞는 사진을 찍어라.

    △빛과 조명을 잘 이용해라.

    △사진가의 마음으로 찍어라.

    메인이미지
    높이 서 있어야 자세히 보이는 것만은 아닌 것 같을 때가 있습니다.
    메인이미지
    와인 터널 안에서 사람들이 바삐 발걸음을 옮기고, 저는 하염없이 이들의 발걸음을 봤습니다. 저 사람들은 무슨 생각을 하고 걸을까요? 전 뭘 생각하고 있었을까요?

    어렵죠? 저도요. 어려웠습니만, 내가 진짜 뭘 찍고 싶은지 계속 생각하면서 주위를 바라보니 전과 달라 보이기 시작합니다. 그리곤 빛을, 내 앞에 보이는 빛을 생각하고 카메라를 들어봅니다. 이 빛을 어떻게 담아야 할 지를 머릿속으로 그립니다.

    메인이미지
    책상 겸 술상. 아직 싹이 트지 않은 해바라기 화분, 좋아하는 작가의 책과 예쁜 다이어리. 하루를 마무리 하는 시간, 이곳에 앉으면 마음이 착 가라앉습니다.

    마지막으로 내가 말하고 싶은 건 무엇인지 제게 물어봤습니다. 아래는 그 결과물들입니다. 어떤가요? 아직 서툴지만 더 많이 배우고 찍어보겠습니다. 언젠가 제 글과 사진을 담은 여행에세이 한 권을 부끄럽지 않게 낼 수 있게끔요. 아자아자 화이팅! 여자친구도 생기면 더 아자아자 화이팅~!?? 도영진 기자 dororo@knnews.co.kr

    메인이미지
    빛이 춤추는 와인터널 안. 막 찍어 얻어 걸렸는데, 묘하게 맘에 듭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도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