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19일 (수)
전체메뉴

[기자수첩] 창원 시내버스 운영체계 개편, 이제 결단을

  • 기사입력 : 2016-10-28 07:00:00
  •   
  • 메인이미지


    지속적인 본지의 시내버스 문제점 지적에 창원시가 운영체계 개편안을 발표했지만, 내용은 썩 만족스럽지 못하다.

    문제의 본질을 공유하기 위해 본지 보도기사를 시간대 순으로 소개한다. 보도는 △‘시민 안전 위협하는 창원 시내버스’로 시작된다. 공동배차(업체수익 노선)로 인한 운수업체 간 과당경쟁이 빚은 과속 및 난폭운전 등 구조적 문제를 제기했다. 시는 노선전담제(재정지원 노선)를 시행하며 매년 400억원에 달하는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여기서 파생된 업계비리 관행은 사고 우려를 키웠다. 이를 뿌리뽑기 위해 본지는 △‘재정지원, 새롭게 시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안상수 시장은 ‘업계 비리 척결’을 약속했다. 그럼에도 △‘멈추지 않는 난폭운전’ △‘신호위반 버스에 사망사고 누리꾼 부글’ △‘창원 시내버스 사고 도내 전체의 54%’ △‘신호위반 버스에 치인 진해 중학생 실명 위기’ 등의 후속 보도에서 나타나듯 나아진 게 없었다.

    본지는 다시 기획보도를 통해 다른 지역 제도 등을 참고하고 근본적인 제도개선이 요구됨을 강조했다. 늦게나마 시는 운영체계 전면 개편안을 내놓았다. 난폭운전을 방지하기 위한 1단계 대책과 구조개선을 도모하기 위한 2단계 대책, 마지막으로 2017년 말까지 운송수입금 공동배분 시스템 구축을 통해 운수업체 경쟁시스템 개선이 골자다. 그러면서 “노·사·정이 상호 윈-윈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이는 관 주도로만 해결하기 힘든 문제로 노·사·정 합의를 어떻게 이끌어 나갈 것인지가 큰 변수다. 기자는 노·사·정이 윈-윈해서 무슨 성과를 낼 수 있을지 의문이 든다.


    지난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창원지역 시내버스 사고로 시민 13명이 목숨을 잃었다. 주된 원인은 기사의 안전 운전의무불이행이었다. 취재현장에서 만난 기사들은 “시간과 경쟁에 쫓겨 목숨 걸고 일한다”고 토로했다. 그 목숨에는 시민의 목숨까지 달려 있다. 때문에 업계의 이해관계에 얽혀 개선책을 머뭇거릴 때가 아니다. ‘타협’이 아닌 ‘결단’이 절실한 시점이다.

    김재경 (사회부)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재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