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21일 (수)
전체메뉴

LG 김종규, 올스타전 덩크 콘테스트 준우승

안대 쓰고 덩크한 KT 김현민 우승
올스타 경기는 시니어 올스타 승리

  • 기사입력 : 2017-01-22 22:00:00
  •   
  • 창원 LG 세이커스 센터 김종규가 ‘별들의 잔치’인 프로농구 올스타전 덩크 콘테스트에서 준우승했다.

    김종규는 22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올스타전 국내선수 부문에서 예선 1위로 결선에 진출했지만, 김현민(KT)의 벽을 넘지 못했다.
    메인이미지
    창원 LG 세이커스 센터 김종규가 ‘별들의 잔치’인 프로농구 올스타전 덩크 콘테스트에서 백핸드 덩크슛을 하고 있다./KBL/

    김현민은 올스타전 하프타임 때 진행된 덩크 콘테스트 결선 1라운드에서 팀 동료 김우람이 백보드 뒤편을 맞추고 올려준 볼을 잡아 골대 뒤에서 앞으로 나오면서 덩크슛을 성공시켜 49점을 얻었다. 김현민은 2라운드에서도 안대를 한 후 덩크슛을 넣어 50점을 획득했다. 김종규는 1라운드에서 도우미로 나온 최준용(SK)을 뛰어넘어 덩크슛을 성공해 47점을 받았으며, 2라운드에서는 패배를 인정한 듯 평범하게 덩크슛을 넣으며 45점을 받아 덩크왕 2연패에 실패했다.

    외국인 선수 덩크왕은 크레익(삼성)의 몫이었다.

    올스타전에서는 시니어 올스타가 주니어 올스타에 150-126으로 승리를 거뒀다. 주니어 올스타는 전반을 82-74로 앞섰으나, 3쿼터 19득점한 반면 35실점하면서 역전패했다. 주니어 올스타 센터로 출전한 김종규는 20분37초를 뛰면서 팀 내 최다인 24득점(3점슛 1개, 덩크슛 4개 포함)을 올렸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시니어 올스타 센터 LG 메이스는 14득점 5리바운드를 했다.

    오세근(KGC, 시니어 올스타)은 올스타전 MVP로 선정됐다. 오세근은 양 팀 최다인 29득점을 했으며, 10리바운드를 잡아냈다.

    올스타전 경기 중 2쿼터 초반 선수들과 심판, 벤치에 있던 감독과 코치들도 그대로 동작을 멈추며 함께한 마네킹 챌린지, 크레익과 라틀리프(이상 삼성)이 주도한 댄스파티 등이 팬들의 눈을 즐겁게 했다.

    올스타전에 앞서 3점슛 콘테스트 예선과 3X3 오프닝 경기, 덩크 콘테스트 예선 등도 관심을 끌었다. 2018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개최되는 제18회 아시안게임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3X3 대회의 홍보와 대중화를 위해 국내 선수와 외국인 선수가 맞붙는 형태로 진행된 3X3 대결에서 김종규, 김선형, 최준용, 송교창(KCC)으로 구성된 국내 선수 팀이 연장 접전 끝에 메이스(LG), 크레익(삼성), 바셋 (오리온) 사익스(KGC)로 이뤄진 외국인 선수 팀에 21-20으로 승리했다. 1쿼터 종료 후 열린 3점슛 콘테스트 결선에서는 전준범(모비스)이 우승했다.

    한편 지난 2006-2007시즌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올스타전이 열린 이후 10년만에 서울 이외의 지역에서 열린 이번 올스타전은 1만1700석이 매진됐으며, 입석 관객 포함 모두 1만2128명이 입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부산= 권태영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권태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