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8월 20일 (화)
전체메뉴

경남FC, 클래식 승격 신호탄 쐈다

아산무궁화와 챌린지리그 홈 개막전
말컹 헤딩 결승골 앞세워 1-0 승리

  • 기사입력 : 2017-03-05 22:00:00
  •   
  • 도민프로축구단 경남FC가 홈 개막전에서 아산무궁화FC를 상대로 승리를 거머쥐며, 올 시즌 클래식 승격을 향한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경남은 5일 오후 3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KEB 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1라운드 아산무궁화FC와의 홈 개막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경남은 이날 ‘빅 앤 스몰’ 조합인 말컹과 브루노를 내세우는 한편 배기종과 이현성을 측면에서 지원하도록 했다. 또 최영준, 정현철, 안성남을 미드필더, 최재수와 우주성, 박지수를 수비, 이범수를 골키퍼로 내세웠다.

    메인이미지
    경남FC 선수단이 5일 오후 창원축구센터서 열린 K리그 챌린지 홈 개막전에서 아산무궁화FC를 1-0으로 꺾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경남FC/


    전반 초반부터 양팀의 슈팅 세례가 이어졌다. 전반 1분께 경남의 최영준이 아산의 골문을 위협하는 슈팅을 보여줬다. 뒤이어 4분과 5분께는 아산의 이재안과 한지호의 위협적인 슈팅이 경남의 골문을 향했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전반 24분께에는 경남의 안성남이 올린 크로스를 말컹이 위협적인 오버헤드킥으로 슈팅을 날려봤지만, 무위에 그쳤다. 하지만 관중들에게 큰 인상을 각인시키기에 충분했다.

    기다리던 골은 전반 34분께 터졌다. 말컹은 앞서 실패한 오버헤드킥을 만회하려는 듯, 배기종이 오른발로 올린 크로스를 깔끔하게 헤딩골로 연결했다.

    후반 들어 아산의 공격이 매섭게 이어졌지만, 지난해보다 한층 강화된 경남의 수비진을 쉽게 뚫지는 못했다. 후반 15분께, 경남은 배기종을 빼고 김도엽을 투입하는 한편, 25분께는 브루노를 정원진으로 교체해 분위기 반전을 시도하기도 했다.

    후반에도 경남은 주도권을 빼앗기지 않고 공격과 수비에서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줬고, 경기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발휘하며 아산의 역전을 허용하지 않았다.

    홈 개막전에는 3500여명의 시민들이 경기장을 찾았다. 특히 가족 단위로 경기장을 방문한 이들이 많았다. 두 아들, 아내와 함께 경기장을 찾은 신동운(42·김해 율하)씨는 “올해는 작년과 달리 감점도 없고 하니 출발이 가벼울 것 같다”며 “클래식 진출을 강하게 염원하고, 개막식인 만큼 이겨서 승리를 아들들에게 선사해주고 싶다”고 했다. 이날 진주고등학교 유소년 축구단 26명도 경기장을 찾아 경남을 응원했다. 경기가 끝났음에도 100여명의 팬들은 숙소로 돌아가는 선수단 기다리며 격려의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김종부 감독은 “올해는 지난해 -10점으로 출발했던 것과는 달리, 다른 팀과 같은 0점에서 시작해서 부담감이 한층 줄었다. 첫 경기에서 승리할 수 있어서 너무나 기쁘게 생각한다”며 “특히 말컹-브루노의 ‘빅 앤 스몰’ 조합이 생각했던 대로 잘 움직여 줬고 수비도 지난해보다 훨씬 강화돼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결승골의 주역인 말컹은 “상대팀 아산무궁화의 선수들의 기량이 뛰어나 힘든 경기였다. 하지만 이를 만회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고 그 결과가 잘 나왔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은 오는 12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서울이랜드FC와 원정 경기를 갖는다.
     
    고휘훈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고휘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