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19일 (수)
전체메뉴

[기자수첩] 지역기업 홀대하는 창원시

  • 기사입력 : 2017-03-08 07:00:00
  •   
  • 메인이미지


    기업섬김도시를 표방하는 창원시는 도대체 누구를 섬기는 것일까. 행여 대기업과 중견기업에만 국한된 것은 아닐까. 이런 의문을 갖는데는 최근 창원에 소재한 한 중소기업의 1인시위에 대한 잔상이 남기 때문이다. 이 업체는 창원시가 지역 중소기업을 홀대한다며 시청 앞에서 1인시위를 벌였다. 한창 기업 활동에 전념해야 할 업체 임원이 왜 업무시간에 나와 1인시위를 했을까. 조달청 등록 우수제품으로 관급자재를 취급하는 이 업체는 수년 전 창원시 관계 공무원들의 권유에 따라 공장과 본사를 창원으로 이전했다. 하지만 창원시로부터 수주가 급감하자 1인 시위까지 나선 것이다. 그런데 창원시는 이 업체의 1인시위를 ‘떼쓰기’로 보는 분위기다.

    지난해 이 업체의 주요 생산품인 PVC오수받이와 관련해 창원시하수관리사업소의 관내 구매율은 46%이다. 시로서는 40% 이상 구매해줬지 않느냐는 반응이다. 하지만 전국적으로 경쟁사가 소재한 타 지역의 관내구매율은 대부분 90% 이상을 나타냈다. 중소기업에게 공장이전은 제2의 창업에 견줄만하다. 이 업체는 관련업계에서 경쟁사의 대우와 비교당하며 창원으로 이사온 것을 두고두고 후회하지 않을까.

    문제는 비단 이 업체만의 상황이 아니라는 것이다. 창원시의회에서도 시의 관급자재 지역 구매율에 대한 문제를 종종 지적해왔다.


    지난해 10월 이옥선 의원은 5분자유발언에서 창원시의 지역 업체 제품 구매에 대한 노력 부족을 비판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에 발주한 관급자재인 LED 구매액 전체 8억5000만원 중 지역 업체 제품 구매액은 4억여원, 약 4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절반이 넘는 관급자재 비용이 외부로 유출된 것이다.

    중소기업들은 대기업에 비해 목소리를 내기도 힘들고 관의 영향력은 지배적이다. 더군다나 관급자재 생산 업체들은 지자체의 영향력이 절대적일 수밖에 없다. 그래서 지역의 중소기업 살리기는 지자체의 의지도 중요하다. 김용훈 (정치부)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용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