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06월 24일 (토)
전체메뉴

새벽 길가던 여성 마구 때린 중학교 교사 징역형

  • 기사입력 : 2017-03-15 17:02:15
  •   
  • 창원지법 형사 2단독 김양훈 부장판사는 15일 새벽 길 가던 여성을 마구 때린 혐의(상해)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중학교 교사 박모 씨에게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김 판사는 "죄질은 불량하나 초범이고 반성하는 점, 피해자와 원만히 합의한 점을 고려해 형의 집행을 유예한다"고 판시했다.

    박 씨는 지난해 12월 18일 새벽 경남 창원시 성산구 상남동에서 혼자 길 가던 여성(27)을 인근 건물 지하주차장으로 끌고가 마구 때려 상처를 입힌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박 씨는 피해여성의 휴대전화가 갑자기 울리자 전화를 빼앗아 근처 아파트 단지에 버린 혐의(재물은닉)도 받았다.

    피해여성은 휴대전화가 울리는 틈을 타 달아났다.

    박 씨는 술에 취해 심신미약 상태에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으나 김 판사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연합뉴스

    메인이미지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