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05월 27일 (토)
전체메뉴

김해 삼계나전지구 ‘폐기물 매립 여부’ 교차검증

시-환경운동연합, 조사방식 합의
매립 의심땐 국가기관 2곳에 의뢰
시추 대상 12곳 위치는 다시 선정

  • 기사입력 : 2017-03-20 22:00:00
  •   
  • 속보= 김해 삼계나전지구 도시개발사업 예정지 내 불법 폐기물 매립 여부 조사를 놓고 갈등을 빚어왔던 김해시와 김해양산환경운동연합이 의혹 제기 7개월여 만에 구체적 조사 방식에 최종 합의했다.
     
    양측은 이르면 오늘(21일)부터 매립 여부 규명을 위한 조사에 착수할 방침이다.(15일 7면)
    메인이미지
    20일 오전 김해시 삼계나전지구 도시개발사업 예정지에서 관계자들이 불법 폐기물 매립 여부 조사 방식 최종합의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김해시와 김해양산환경운동연합, 김해시의회, 태광실업 등 관계자들은 20일 오전 삼계나전지구 도시개발사업 예정지에서 3시간여 협의 끝에 시추조사 위치와 조사 방식에 의견을 모았다. 양측은 이에 따라 시추를 하기로 한 12곳의 위치를 다시 선정하는 대로 조사에 들어가기로 했다. 또 시추한 샘플에 대해 김해시와 김해환경련 가운데 한 측이라도 매립이 의심된다고 판단할 경우 토양 오염 여부를 국가기관 2곳에 따로 맡겨 교차 검증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9월 폐기물 불법 매립 의혹이 제기된 이후 7개월여 만에 구체적 조사방식에 합의하며 갈등이 일단락됐다.

    이날 김해시는 자체적으로 결정한 위치와 조사 방식(육안 조사 후 의심될 경우 성분 의뢰)을 고수하며 오전 9시부터 장비에 시동을 걸었지만, 김해시의회 관계자와 김해환경련의 격렬한 반대에 부닥쳐 이내 기계 작동을 멈췄다. 김해시는 육안으로 폐기물 매립 여부를 충분히 판별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세워 조사를 강행하려 했지만, 김해환경련 등은 시추한 샘플을 성분 의뢰해 오염 분석이 필요하다는 논리로 맞서며 물러서지 않았다.

    오전 9시부터 3시간 가까운 설전이 오간 끝에 김해환경련의 요구가 대부분 수용됐다. 김해시가 3차례 이상 협의를 이어간 끝에 의견이 모아지지 않아 더이상 행정력을 낭비하지 않기 위해 시가 직접 시추조사를 한다는 논리는 지난주 협의 테이블에 시가 참석하지 않아 설득력을 잃어버렸고, 낙동강유역환경청도 시민단체, 전문가가 조사에 참여해 객관성과 전문성을 확보하도록 시가 적극 조치해야 한다는 방침을 전한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글·사진= 도영진 기자

  • 도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