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07월 23일 (일)
전체메뉴

말기암 아들과 노모 불에 탄 시신으로…왜 극단적 선택했나

요양원 노모 살뜰히 챙긴 외동 아들…암 말기 판정 등에 신변 비관 추정

  • 기사입력 : 2017-04-18 13:20:16
  •   
  • 경남 거창의 한 도로변 불 탄 승용차에서 숨진 채 발견된 90대 노모와 60대 아들 사건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경찰은 칠순을 바라보는 외동 아들이 말기 암 판정을 받고 고민하다 요양병원에있던 노모를 모시고 나와 고향을 찾아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18일 거창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3시 30분께 거창군의 한 마을 주변 도로변에 주차된 카렌스 승용차에 불이 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이 불을 끈 뒤 살펴보니 모두 타버린 차 안에서 시신 2구가 발견됐다.



    차량 소유주인 A(69)씨와 A씨 어머니(95)였다.

    경찰은 A씨 시신이 있던 차 짐칸 쪽에서 기름통으로 추정되는 통이 발견된 점 등으로 미뤄 A 씨가 불을 질러 노모와 함께 숨진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암 투병 중이던 A씨가 신변을 비관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외동 아들인 A 씨는 지난해 위암 판정을 받고 투병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수술이 힘들 정도의 말기 상태여서 암 판정 이후 단 한 번도 수술을 받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대동맥 박리 등 다른 병도 겹쳐 사실상 손 쓰기 힘든 상태로 고통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이런 몸 상태에도 노모가 3년여 동안 입원해 있던 대구 모 요양병원을 자주 찾아 노모를 살뜰히 돌본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요양병원의 한 관계자는 "아들이 거의 매일 찾아올 정도로 노모를 챙겼다"고 전했다.

    그러던 중 A 씨는 최근 가족들과 의논를 하고 사건 당일인 17일 수술 등 치료를검토하러 병원에 가보기로 했다. 그런데 정작 A 씨 발길이 향한 곳은 어머니가 있던요양병원이었다.

    A 씨는 사건 당일 오후 1시께 요양병원을 찾아가 외출증을 끊어 어머니를 모시고 거창으로 갔다.

    거창은 A씨 고향이다.

    A 씨와 노모가 숨진 채 발견된 차로부터 50여m 거리에는 아버지 산소가 있었던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연로하신 어머니가 요양병원에 혼자 있는데다 본인도 말기투병 중인 상황에서 본인이 모든 것을 안고 가겠다고 생각한 것 같다"며 안타까움을표했다. /연합뉴스/

    메인이미지
    거창군 주상면 지방도에서 경찰이 화재 차량을 점검하고 있다.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