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09월 24일 (일)
전체메뉴

대우조선, 초대형 그리스 유조선 4척 수주

길이 336·너비 60m, 31만8000t 규모
고효율 엔진·연료절감 기술 등 적용

  • 기사입력 : 2017-07-17 07:00:00
  •   
  • 메인이미지
    지난 13일 그리스에서 대우조선해양 정성립(오른쪽) 사장과 존 안젤리쿠시스 회장이 초대형유조선 건조 계약서에 서명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대우조선/


    대우조선해양이 초대형 유조선 4척을 수주했다.

    대우조선은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 그룹의 자회사 마란 탱커스(Maran Tankers Management)사로부터 31만8000t 규모 초대형유조선(VLCC Very Large Crude-oil Carrier) 4척을 수주했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336m, 너비 60m 규모이며, 국제해사기구 (IMO)의 환경규제 기준에 충족하는 차세대 친환경 선박으로 고효율 엔진과 최신 연료절감 기술 등 대우조선의 최신 기술이 적용된다.


    이번 VLCC 4척은 지난 4월 발주된 VLCC 3척과 동일한 사양이어서 시리즈 호선 건조 효과의 극대화로 생산성 향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대우조선의 위기 상황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발주해주고 있다. 대우조선의 추가 자구안이 발표될 당시인 지난해에도 LNG선 2척, VLCC 2척, LNG-FSRU 1척 등 총 5척의 선박을 발주한 데 이어 올 들어 지난 4월 VLCC 3척 발주에 이어 이번에 4척을 추가 발주했다.

    또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지난 1994년 첫 거래 이후 이번 계약을 포함해 총 96척의 선박을 대우조선에 발주했으며, 현재 총 17척의 안젤리쿠시스 그룹 선박들이 대우조선 옥포조선소와 루마니아 조선소에서 건조되고 있다.

    대우조선 정성립 사장은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 그룹이 우리 회사에게 무한한 신뢰를 보여주고 있다”며 “최근 대법원의 결정으로 자본 확충이 원활히 마무리돼 재무건전성이 크게 좋아진 만큼 하반기에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기홍 기자 jkh106@knnews.co.kr
  • 정기홍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