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0일 (목)
전체메뉴

창원LG, 외국 전지훈련 돌입

프로농구 개막 한달 앞두고
6~17일 일본·말레이시아서

  • 기사입력 : 2017-09-07 07:00:00
  •   

  • 프로농구 2017-2018시즌 개막을 1개월여 앞두고 창원LG가 외국 전지훈련에 들어갔다. 6일부터 17일까지 일본 나고야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진행한다.

    다른 구단도 전지훈련을 통해 담금질을 하고 있다.

    가장 먼저 출발한 구단은 울산 현대모비스다. 현대모비스는 3일 미국 오리건주 유진으로 전지훈련을 떠났다.


    2014-2015시즌 우승팀 현대모비스는 양동근, 함지훈, 이종현에 마커스 블레이클리 등 탄탄한 라인업을 구축해 이번 시즌 정상 탈환에 도전한다.

    서울 SK도 미국을 전지훈련 장소로 삼았다. SK는 7일부터 23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주 어바인에 훈련 캠프를 차린다.

    올해 외국 전지훈련지의 ‘대세’는 일본이다.

    창원 LG를 비롯해 지난 시즌 통합 우승팀 안양 KGC인삼공사, 부산 kt, 고양 오리온, 서울 삼성, 원주 동부 등이 일본에서 시즌 개막을 준비한다.

    인삼공사는 5일부터 12일까지 도쿄에서 훈련하고 kt와 오리온은 각각 8일과 10일 역시 도쿄로 향한다.

    LG와 삼성, 동부는 나고야에서 훈련을 이어간다.

    이 가운데 LG는 말레이시아, 삼성과 오리온은 마카오에서 열리는 국제 대회에 출전하는 일정을 병행한다.

    전주 KCC는 18일부터 26일까지 역시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국제대회에 출전하며 시즌 개막을 앞두고 실전 감각을 끌어올린다.

    올해 프로농구 정규리그는 10월 14일에 개막한다. 개막 첫날 일정은 오후 3시 인삼공사와 삼성의 경기를 시작으로 오후 5시 오리온-LG, 오후 7시 모비스-kt 전이 차례로 이어진다.

    이한얼 기자·일부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